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거리로 나선 예비부부들 "결혼식장 방역 지침 수정하라"

등록 2021.09.15 12:03:07수정 2021.09.27 07:03: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왜 결혼식장만 49인·99인 인원 제한하나"
'백신 인센티브 적용할 것' 등 지침 요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전국신혼부부연합회의 시위 참가자가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앞 공영주차장에서 정부의 방역지침에 반발하는 '웨딩카 주차 시위' 및 1인시위를 하고 있다. 2021.09.1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민기 전재훈 수습 기자 =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강도 거리두기가 장기화하면서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 및 이미 결혼을 한 신혼부부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이들은 정부의 방역수칙이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면서 결혼식장 방역 지침 완화를 요구하는 '웨딩카 시위'에 나섰다.

15일 오전 전국신혼부부연합회(연합회) 관계자들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방송공사 앞 공영주차장에서 웨딩카 시위를 진행하고 백화점 등 다른 다중이용시설처럼 결혼식장에도 백신 인센티브를 적용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날 시위에 동원된 차량 22대에는 '신혼부부 3000쌍 피해액 약 600억원', '평생을 약속하는 인륜지대사가 평생 기억될 악몽으로'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부착됐다.

이날 관계자들은 "콘서트장이나 백화점 등 다른 시설들은 인원 제한과 상관 없이 사람들이 입장하는데 왜 결혼식장만 49인, 99인으로 인원을 제한하느냐"며 "형평성에 어긋나는 지침들"이라고 토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전국신혼부부연합회의 시위 참가자가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앞 공영주차장에서 정부의 방역지침에 반발하는 '웨딩카 주차 시위'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2021.09.15. scchoo@newsis.com

정부는 지난 3일 거리두기 3~4단계에서 식사 제공이 없는 경우 결혼식은 99명까지 참석하도록 하는 완화 조치를 발표했다. 그러나 연합회는 ▲다른 시설처럼 면적과 규모를 고려하지 않고 일괄적으로 인원을 제한한 점 ▲다른 시설과 달리 백신 인센티브를 적용하지 않은 점 ▲식사 하객이 없음에도 200~300명분의 식대를 모두 지불해야 하는 '최소 보증인원 문제'를 개선하지 않은 점 등을 지적했다.

이날 연합회 측은 "백화점 등 다른 시설처럼 면적과 규모를 고려해 결혼식장 입장 인원을 조정할 것과 결혼식장에도 백신 인센티브를 적용할 것을 촉구한다"며 "또 실제 입장 가능 인원과 결혼식장 보증인원이 똑같이 맞춰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행정명령을 하달해야 한다"고 전했다.

다음달 결혼을 앞두고 있는 예비신부 이모(27)씨는 "가장 억울한 부분은 식사를 안 하면서도 돈을 지불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정부는 결혼식 참여 인원을 완화해줬으니 뭐가 문제냐는 입장인데 결혼식장은 완화된 지침을 이용해 예비부부에게 갑질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회 측은 "결혼식장 방역 지침 문제를 위해 정부와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채널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정부가 관련 지침을 수정할 때까지 계속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