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기준 용인시의회 의장, 특례시 역차별 철폐 촉구

등록 2021.09.24 11:12: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특례시·특례시의회 기능확대·특례시민 역차별 해소
세종정부청사 행정안전부 앞에서 1인 릴레이시위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용인시의회 김기준 의장이 세종정부청사 앞에서 '특례시민 역차별 해소'를 요구하며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용인=뉴시스]신정훈 기자 = 경기 용인시의회 김기준 의장을 비롯한 전국 특례시의회 의장들이 24일 오전 세종정부청사 행정안전부 앞에서 '특례시·특례시의회 기능확대 및 특례시민 역차별 해소'를 요구하며 공동성명서 발표와 함께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섰다.

이날 공동성명에는 김기준 의장을 비롯해 김상수 부의장,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 이치우 창원시의회 의장과 특례시의회 관계자 등이 함께 했다.

공동성명서엔 ▲450만 특례시민들의 역차별을 해소하기 위해 특례시 인구와 규모에 적합한 기능 확대 ▲진정한 자치분권 실현을 위해 '지방자치법 시행령' 등 관계법령 개정에 있어 특례시의회와 적극적으로 소통 ▲광역수준의 의정수요에 대응하고 집행기관의 사무와 예산을 효과적으로 견제할 수 있도록 특례시의회 정책지원 전문인력의 직급을 광역의회와 동일하게 적용할 것 등이 담겨 있다.
 
공동성명서 발표 후 김기준 의장과 김상수 부의장, 특례시 의장들이 릴레이로 1인 시위를 이어가며, 특례시 현실을 반영한 특례시·특례시의회의 권익과 기능 확보를 촉구했다.
 
김기준 의장은 “현재 지방자치법 시행령이 입법예고 중에 있으나 자칫 허울뿐인 특례시로 전락할 위기에 놓여 있다”며, “향후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450만 특례시민의 염원을 담아 청와대 등에서 4개 특례시민과 의원 전체가 참여하는 궐기대회를 개최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