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넷플릭스 '승리호'·'콜', 충무로영화제 특별상영

등록 2021.09.27 11:52: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넷플릭스 작품들의 극장 상영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영화감독조합과 중구문화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제6회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은 넷플릭스 영화로 공개됐던 '승리호'와 '콜' 등을 특별 상영한다고 27일 밝혔다.

특히 극장용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로 제작된 '승리호'를 감독의 의도대로 구현할 수 있는 최초의 기획으로 메가박스 코엑스 돌비 시네마관에서 상영할 예정이다.

돌비 시네마관은 돌비의 영상 기술인 돌비 비전(HDR)과 음향 기술 돌비 애트모스(ATMOS)를 적용하고, 맞춤형 설계를 토대로 관객이 영화에 몰입할 수 있는 완벽한 환경을 제공하는 차세대 프리미엄 영화관이다.

충무로 영화제는 "뛰어난 수준의 그래픽 효과와 몰입도 높은 사운드를 구현하고자 했던 감독의 의도를 관객들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하고자 돌비 시네마 상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승리호'와 '콜'은 상영 후 토크 프로그램인 '감감묻(감독이 감독에게 묻다)'도 예정돼 있다. '벌새'의 김보라 감독이 '승리호'의 조성희 감독에게 묻고, '마담 뺑덕'의 임필성 감독이 '콜'의 이충현 감독에게 묻는 심도 깊은 대화는 별도로 온라인에서도 중계된다.

영화제 측은 "특별 게스트도 논의 중에 있으니 기대해 달라"고 귀띔했다.

DGK(한국영화감독조합)의 조합원들만을 위한 특별 상영 프로그램도 있다. 제78회 베니스 영화제에서 은사자상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한 '파워 오브 도그'와 은사자상 감독상을 수상한 '신의 손' 등 세계적인 거장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제6회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은 단편감독주간과 장편감독주간이 분리된 영화제로 다음 달 22일부터 30일까지 9일간 개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