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홍릉에 'BT-IT 융합센터'…디지털 헬스케어 창업기업 육성

등록 2021.09.29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총 21개 스타트업 선정해 입주…최장 4년 입주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홍릉에 위치한 'BT-IT 융합센터'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2021.09.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디지털 헬스케어 창업기업을 육성하고 바이오·의료,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타 산업 간 융·복합을 촉진하기 위한 'BT-IT 융합센터'가 서울 홍릉에 문을 연다.

서울시는 바이오기술(BT·Bio Technology)과 정보기술(IT·Information Technology)이 융합된 디지털 헬스케어 창업기업 지원 공간인 'BT-IT 융합센터'를 개소한다고 29일 밝혔다.

BT-IT 융합센터는 지하철 6호선 월곡역 인근에 위치한 옛 국방벤처센터를 증축·리모델링해 조성했다. 연면적 2884㎡ 규모로, 지하 1층~지상 5층으로 구성됐다.

융합센터에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창업 5년 미만 스타트업 27개사가 입주 가능한 개별 사무공간이 조성됐다. 소통·협업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코워킹 스페이스도 층별로 자리 잡았다. 각종 고사양 장비를 갖춘 시작품 제작실과 빅데이터 분석실(서버실), 제품 전시·홍보관 등도 갖췄다.

서울시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21개 스타트업에 임대료를 최장 4년간 저렴하게 지원한다. 입주 스타트업은 센터 내 편의시설과 연구 인프라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홍릉에 위치한 '서울바이오허브'의 기업지원 프로그램도 지원받는다. 전문 컨설턴트의 1대 1 컨설팅과 기업설명회(IR) 등의 기회도 주어진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BT-IT 융합센터는 서울시의 미래 유망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를 특화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바이오 창업 시설"이라며 "홍릉을 '기술-창업-성장'이 선순환되는 최적의 창업 환경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