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남부경찰, "법과 원칙 따라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신속 수사"

등록 2021.09.29 10:49: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홍효식 기자 = 23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서판교에 위치한 주식회사 화천대유 자산관리 사무실 입구 모습. 2021.09.23. yes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 박종대 기자 = 시민단체가 고발한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과 ‘국회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 수수 의혹’ 사건을 넘겨받은 경기남부경찰청이 29일 "전담수사팀을 꾸려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시민단체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한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과 ‘국회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 수수의혹’,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입건 전 조사하던 ‘금융정보분석원(FIU) 통보사안’ 등 3건을 이송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장을 팀장으로 하고 반부패수사대 27명, 서울청에서 지원받은 수사관 11명 등 총 38명의 수사인력으로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며 "제기된 의혹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수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이날 시민단체가 고발한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과 ‘국회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 수수 의혹’ 관련 사건 2건을 경기남부청으로 배당했다.

경찰은 고발 내용의 주요 행위가 이뤄진 장소, 법인 및 주요 관계자의 주소지 등을 감안해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배당 경위를 설명했다.

전날(27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이재명 경기도 지사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곽상도 의원 등을 뇌물 공여 및 수수, 업무상 배임 및 횡령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국수본은 또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입건 전 조사(내사) 중인 금융정보분석원(FIU)의 통보 내용도 경기남부청에 이송해 확인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경찰은 수사의 연속성을 기하기 위해 해당 사건을 조사 중인 용산경찰서 지능팀 7명과 서울경찰청 범죄수익추적팀 인력 4명이 경기남부청의 수사를 지원할 방침이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사업은 여권 유력 대권 후보인 이 지사가 2014년 성남시장 재선에 성공하면서 추진한 1조1500억 규모 공영 개발 사업이다. 정치권에서는 대장동 개발 사업 컨소시엄으로 선정된 ‘성남의 뜰’과 이 컨소시엄에 참여한 화천대유가 이 지사와 특수 관계에 있어 막대한 이득을 챙길 수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화천대유는 법조기자 출신인 김씨가 자본금을 들여 설립한 회사로 알려졌고, 권순일 전 대법관과 박영수 전 특별검사,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 등이 고문이나 자문을 맡은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경찰은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와 김씨를 참고인 조사한 데 이어 관련 회사인 천화동인 대표 A씨에게 조만간 출석을 요청할 계획이다.

곽 의원 아들 곽모씨도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논란이 불거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며 파문이 커졌다. 곽씨는 2015년 6월에 화천대유에 입사해 지난 3월 퇴사하면서 퇴직금으로 약 50억원(세후 28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