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불 났어요" 지난해 장난전화 10건 4건은 전북…전국 1위

등록 2021.09.29 11:15: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체 665건…전북 269건, 서울 178건, 경기 149건
부산 대구 인천 울산 세종 충남 등 10개 지역은 없어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소방본부 119상황실.(사진=전북소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 지역의 119 장난 전화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중랑구 갑)이 소방청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9 상황실에 접수된 거짓 신고는 665건에 달했다.

이 가운데 전북 지역의 경우 전체의 40%에 달하는 269건을 접수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장난 전화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인구가 훨씬 많은 서울과 경기 지역은 각각 178건과 149건으로 나타났으며, 부산과 대구, 인천, 울산, 세종, 충남 등 10개 지역은 거짓 신고가 한 건도 없었다.
 
올해 1월 개정된 '소방기본법 시행령'에 따르면 119 거짓 신고를 한 자는 1회 200만원, 2회 400만원, 3회 이상부터는 5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서 의원은 "재미 삼아 하는 거짓 신고로 불필요한 출동이 이뤄지면, 화재 등 긴급한 신고에 대한 대처가 미흡해질 수밖에 없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 안전을 위해 애쓰는 소방관의 노고를 생각해 장난 전화 근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