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가철도공단, 119억원 들여 '분기다짐장비' 2대 도입

등록 2021.10.22 13:26: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궤도공사 적기 추진, 2022년까지 신규 장비 11대 현장 배치

associate_pic

분기다짐장비(STT)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국가철도공단은 철도 분기기 구간의 정확하고 정밀한 궤도건설을 위해 119억원을 들여 궤도 공사용 '분기다짐장비(STT)' 2대를 신규 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분기다짐장비는 철도 분기기 구간 궤도의 고저와 방향, 수평 등 선형을 정밀하게 조정하고 자갈이 침목 아래면까지 촘촘히 채워지도록 다지는 궤도공사 필수 장비다.

공단은 또 내구연한 도래 등 건설장비 부족 현상을 방지키 위해 '궤도건설장비 중장기 구매계획'을 수립해 2022년까지 분기다짐장비를 비롯한 자갈정리장비 등 총 11대를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다.

공단 이인희 기술본부장은 "중장기 철도건설 계획에 따라 소요되는 장비를 현장에 적기 지원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궤도공사가 정해진 공기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