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리산' 의문의 인물 섬뜩 엔딩…최고 시청률 14.4%

등록 2021.10.25 10:30: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리산'. 2021.10.25. (사진 = tvN '지리산' 방송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민정 인턴 기자 = '지리산'이 미스터리한 인물을 등장시키며 긴장감을 높였다.

24일 방송된 tvN 새 주말드라마 '지리산' 2회에서 강현조(주지훈 분)와 서이강(전지현 분)의 공조가 빛난 가운데 산 속에 미스터리한 인물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은 단 2회 만에 수도권 최고 시청률은 14.4%까지 치솟았다.

강현조는 지리산에서 또 한 번 환영을 보았다. 지리산을 잘 알고 있는 서이강의 도움을 받아 환영에서 본 장소를 찾아간 강현조는 의문의 남자를 만났다.

이 남자는 1년 전 실종된 아버지의 유골을 찾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강현조는 자신이 본 환영을 바탕으로 이 남자를 도우려 나섰다. 도움을 요청한 서이강은 강현조가 환영을 본다는 것을 믿지 않았다.

서이강은 다음날 강현조가 보이지 않자, 그가 앞서 말한 사건 현장에 갔다고 생각했다. 강현조가 관심을 보이는 사건을 알아보기 위해 경찰 김웅순(전석호 분)를 찾아갔다.

서이강은 "아들은 아직도 산에서 직접 찾고 있다며?"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웅순은 "그 분 딸 하나 밖에 없어"라고 답했다. 당황한 서이강의 얼굴 너머, 현상수배 전단지 속에 강현조가 만난 남자의 얼굴이 드러났다.

서이강은 실종자의 집에서 만난 딸을 통해 실종자가 금전적인 문제로 협박을 당하고 있었고, 김기창이라는 남자가 그를 이용했다는 걸 알게 됐다.

실종자의 아들과 수색을 하던 강현조는 절벽에서 김기창의 지갑과 가방을 찾았고, 그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 궁지에 몰린 김기창은 "자살이 아니야, 내가 밀었어"라며 가지고 있던 칼로 강현조를 찔렀다.

강현조는 피를 흘리면서 산 속을 헤맸다. 이때 피가 잔뜩 묻은 손으로 나무를 짚던 그는, 자신이 본 환영이 자신의 미래라는 걸 알았다. 강현조는 자리에 나무로 표식을 남겼다. 서이강은 피를 흘리며 쓰러진 강현조를 구조했고 표식을 보고서 김기창을 따라가 검거에 성공했다.

사건이 마무리 된 후 서이강은 강현조와 대화를 나누며 그에게 보이는 환영에 대해 이야기했다. 두 번의 사건을 겪으며 강현조에게 나타나는 미스터리한 현상을 믿게 된 서이강이었다.

드라마는 다시 2년 후 현재 시점으로 돌아왔다. 서이강은 레인저 이다원(고민시 분)에게 산 속에 표식을 남겨 달라고 부탁했다. 산 속에 들어간 이다원의 눈 앞에는 망토를 뒤집어 쓴 미스터리한 사람이 등장했다.

이다원이 만난 미스터리한 인물은 앞서 공개된 '지리산'의 포스터에도 등장, 앞으로의 전개에 더욱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지리산'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875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