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우승, 휠체어테니스 활약 돋보여

등록 2021.10.26 14:28: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천의현 기자=제 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기록한 경기도 휠체어 테니스 선수들과 김동명 코치.

[수원=뉴시스]천의현 기자 = 경기도가 전국장애인체육대회서 2년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지난 20일부터 경상북도 일원에서 엿새 간 열린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25일 마무리됐다.

이번 대회 우승에는 김동명 코치가 이끄는 경기도 휠체어 테니스 종목의 활약이 컸다.

휠체어테니스 남자 단식에서는 임호원(수원)이 결승에서 한성봉(대구)을 세트 스코어 2-0으로 제압하며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또 임호원과 이지환(수원)은 테니스 남자복식 OPEN에서 우승했고, 김규성(수원)은 남자 테니스 혼성단식과 혼성복식에서 각각 우승했다.

여자 단식에서는 박주연(수원)이 결승에서 한인경(인천)을 세트 스코어 6-1로 제압해 금메달 품었다.

또 박 선수는 개인 복식 3위와 여자 개인 단식 3위를 각각 기록했다.

이 밖에 남자 OPEN 단체전 3위의 성적을 냈다.

김 코치는 “처음으로 맡은 팀이 큰 대회에서 활약해 기쁜 마음이 크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계속해 경기도 휠체어 테니스 종목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dy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