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북한 가고 싶다"...경기교육청이 올린 웹툰 논란

등록 2021.11.29 11:02: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북한 찬양 논란 일자 올린지 하루만에 삭제
"일부 오해 소지 있어, 향후 신중히 판단할 것"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북한 찬양 논란에 휩싸인 경기도교육청 공식 SNS에 올라온 웹툰. 해당 웹툰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변근아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북한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소개하는 웹툰을 올렸다가 북한 찬양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웹툰은 게시된 지 하루 만에 삭제된 상태다.

29일 경기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지난 26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연 보내주면 그려주는 만화-북한친구들 부럽다!'라는 제목의 웹툰을 올렸다.

총 10컷으로 구성된 웹툰은 한 초등학교 교사가 학생들에게 북한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소개하면서 생긴 일화로 구성됐다.

웹툰에서 교사는 학생들에게 북한에서는 담임 교사가 한번 정해지면 바뀌지 않는다는 내용을 알려준다.

또 급식이 없는 대신 도시락을 먹거나 집에 다녀온다는 등의 설명도 덧붙인다.

문제는 이에 대한 학생들의 반응에서 비롯됐다. 웹툰에서 학생들이 "나 진짜 북한 가고싶다", "북한 부럽다", "(북한)갈 사람 손들어" 등의 반응을 보이는 모습이 표현됐는데 이런 콘텐츠를 교육청 공식 SNS에서 게시하는 것이 맞냐는 지적이다.

더욱이 이를 올린 도교육청 인스타그램은 '북한친구들부럽다'는 해시태그를 달았는데 이 역시 적절하지 않은 표현이라는 문제가 제기됐다.

논란이 일자 도교육청은 하루 뒤인 27일 오전 10시께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으나, 웹툰 일부가 캡처돼 돌아다니며 논란이 지속하고 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적국을 찬양하는 경기도교육청, 올바른 교육입니까'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남북한 학생들의 학교생활에 관한 수업을 진행하면서 현장에서 느낄 수 있는 학생들의 반응이라고 생각해 올렸으나 문구 등에 오해가 있을 것 같아 삭제 조치했다"면서 "향후 신중하게 판단해 오해 소지가 있는 소재나 글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