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 전신' 선경직물 공장터 재현한 '수원선경산업관' 개관

등록 2021.12.01 14:54: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경기 수원선경산업관 본관동.(수원시 제공)


[수원=뉴시스]천의현 기자 = 경기 수원시는 옛 선경직물 공장 터에 수원의 근·현대 산업 발전사를 볼 수 있는 전시문화공간 ‘수원선경산업관’이 문을 열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개관한 수원선경산업관은 옛 선경직물 사무실로 사용했던 관리동·본관동을 재현한 건물을 전시관으로 조성한 것이다.

위치는 평동 제14호 문화공원에 있다.

지상 2층, 연면적 122.45㎡ 규모인 본관동에는 수원 근·현대 산업사(1층), 선경직물에서 시작된 SK그룹의 발전사를 볼 수 있는 전시물이 있다. 당시 선경직물 집무실도 재현했다.

단층, 연면적 71.07㎡ 규모인 관리동에서는 옛 선경직물에서 사용했던 방직기 등 선경직물 관련 전시물을 볼 수 있다.

시와 SK네트웍스·SK건설은 지난해 7월 ‘선경직물 재현건물 재조성 협약’을 체결하고, 함께 수원선경산업관을 조성했다.

평동 문화공원에는 옛 선경직물 사무실로 사용했던 관리동 건물과 본관동 건물이 재현돼 있는데, 건물 활용 방안을 고심하던 수원시는 SK 측으로부터 ‘선경직물 옛 건물을 시민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연출하고 싶다’는 내용의 의향서를 받고, 협약을 체결했다.

‘선경직물’은 SK 그룹의 모태이자 뿌리다. SK그룹 창업주인 故 최종건(1926~1973) 전 회장은 1953년, 6·25 전쟁으로 폐허가 되다시피 한 수원 평동에 선경직물(현 SK네트웍스)을 설립했다. SK그룹은 1962년 2대 故 최종현 회장(1929~1998)이 선경직물 부사장으로 취임하면서 가파르게 성장했다. 1995년 선경도서관을 건립해 수원시에 기증하기도 했다.

수원선경산업관은 화~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무료 관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dy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