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형준 부산시장 "기업 투자 유치에 시정 역량 집중"

등록 2021.12.02 08:50:49수정 2021.12.03 08:08: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투자유치 기업과 부산기업 대표들 만나
기업인 현장 목소리 듣고 정책에 적극 반영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지난 11월3일 서울 서울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2021 수도권 기업 투자유치 설명회.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은 2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그동안의 투자유치 성과를 공유하고 기업 애로사항을 들어 이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투자유치 기업과 부산기업 대표들을 만난다. 지난달 3일 서울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2021 수도권 기업 투자유치 설명회' 이후 투자기업 대표들과는 두 번째 만남이다.

행사에는 리노공업, 오토닉스 등 부산의 대표기업과 BGF리테일, 프레스티지바이오파머 등 투자유치 기업, 향후 투자유치가 유력한 기업 등 20여 개사 대표들이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기업인들의 현장 목소리를 듣고 질의 응답을 바로 진행하면서 건의 사항은 정책에 즉시 반영하고 체계적인 사후 관리와 적극적인 행정지원으로 추가 투자를 유도할 계획이다.

박 시장은 중소기업 중심의 부산경제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대기업 CEO 및 임원진, 해외 상공회의소 대표단과의 면담을 진행했고, 비상경제대책회의를 통해 부산의 기업유치 문제점, 타시도 유치 동향, 대기업들의 투자 동향 등을 면밀히 분석해 부산시 투자기업 수요에 맞는 다양한 입지 확보와 파격적 조건의 인센티브 제공 등 기업유치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 왔다.

부산시는 투자기업 전 단계 원포인트 지원과 사후관리를 통해 부산에 투자한 기업이 안정적으로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도심 내 공유재산 활용, 주요 입지 인센티브 제공, 연구·개발(R&D) 인력 등 인재 유치를 위한 교육훈련비 지급 등 투자 지원제도 관련 조례와 규칙 개정도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단순히 기업유치에 그치지 않고 대기업과의 연계 협력사업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동반성장을 이끌고, 청년이 살고 싶은 부산을 만들기 위해 산학협력으로 첨단산업 분야 기업 유치에 힘을 쏟아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매진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올해 쿠팡, BGF리테일, LX인터내셔널 등 글로벌 대기업 포함 22개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조원 규모 투자유치, 8300여 명 고용 창출 성과를 거뒀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급변하는 투자환경, 인재 역외 유출 등 기업이 처한 위기를 극복하고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 미래 신산업 관련 기업 유치와 동시에 지역기업이 경영하기 좋은 투자환경을 조성해 부산을 떠나지 않도록 할 것이다. 투자 유치기업이 부산에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