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우건설, '동대구 푸르지오 브리센트' 견본주택 열어

등록 2021.12.03 11:02: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동대구역 생활권…생활 인프라도 풍부
초등학교 도보 통학…명문학군 배정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동대구 푸르지오 브리센트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대우건설은 3일 대구광역시 동구 효목동 430-4번지 일대에 조성되는 '동대구 푸르지오 브리센트'의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16층, 총 13개 동, 전용면적 78㎡~112㎡, 794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로 ▲78㎡ 138세대 ▲84㎡ 517세대 ▲112㎡ 139세대로 구성된다.

3.3㎡당 평균 1638만 원의 합리적 분양가로 책정돼 실수요층의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교통·생활·교육 인프라 풍부한 동대구역 생활권

이 단지는 동대구역 생활권에 위치한다. 도시환경정비사업, 역세권 개발사업 등을 통해 대구의 새로운 신흥 주거타운으로 주목받는 곳이다. 교통과 생활, 교육 등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모두 누릴 수 있어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이 기대된다.

단지는 대구지하철 1호선과 KTX, SRT, 동대구터미널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가 도보권에 위치한다. KTX, SRT를 통해 인접한 창원시와 진주시, 대전광역시, 천안시, 서울시 등 주요 도시까지 이동이 가능하다. 대구도시철도를 통해 중구와 수성구, 동구, 북구 등 주요 도심까지 이동도 편하다. 거기에 동대구IC 및 신천대로의 등 주요 도로 진출입도 수월하다.

단지와 가까운 거리에 대구지방법원과 대구지방검찰청, 행정복지센터 등 행정기관이 위치한다. 대구생활문화센터, 화랑공원, 야시골공원, 해맞이공원, 동촌유원지 등이 들어서 있어 가벼운 산책이나 여가 생활을 즐기기에도 좋다.

영화관, 아쿠아리움, 서점 등이 입점된 신세계백화점(대구점)과 현대시티아울렛(대구점), 이마트(만촌점), 효신시장, 동구시장 등도 가깝다.

단지 인근 효신초를 도보로 통학할 수 있다. 동부중, 동원중도 가깝다. 대구의 명문학군인 경신고, 청구고, 대구여고, 정화여고 등으로의 배정도 가능해 학부모 수요자들의 높은 선호가 기대된다.

◆차별화된 디자인과 상품 설계 적용

'동대구 푸르지오 브리센트'는 대우건설만의 기술과 상품개발, 디자인, 철학 등이 반영된 다양한 혁신 설계를 적용할 예정이다. 단지는 남향 위주의 배치를 통해 조망을 극대화하고 채광의 간섭을 최소화했다. 통풍이 잘 되는 4베이 판상형 위주의 구조가 도입된다.

단지 내에는 입주민들의 여가와 산책을 위한 휴게정원, 운동 공간을 구성했다. 자녀들이 안전하게 학원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차량 대기 공간도 설치했다. 여기에 주민들의 건강관리와 체력 단련을 위한 피트니스클럽, GX클럽은 물론 취미·여가 활동을 위한 골프연습장, 푸른도서관, 독서실, 시니어 클럽 등 차별화된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도 이용할 수 있다.

효율적인 에너지 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그린 시스템을 도입해 관리비 절감에도 신경 썼다. 실시간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확인,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우수한 내부 편의 시스템도 갖췄다. 월패드를 활용해 조명, 난방, 가스밸브,엘리베이터 스마트 일괄 제어가 가능하다. 지하주차장 내 주차 가능한 위치를 운전자가 쉽게 알 수 있는 주차 유도 시스템도 도입했다.

◆추첨제 물량 배정…청약 가점 낮아도 OK

단지가 위치한 대구 동구는 조정대상지역이다. 추첨제 물량이 배정돼있어 청약 가점이 낮은 수요자도 내 집 마련이 가능하다.

전용면적 85㎡이하(전용면적 78㎡ 138세대, 전용면적 84㎡ 517세대)는 가점제 75%, 추첨제 25%가 적용된다. 85㎡초과(전용면적 112㎡ 139세대)는 가점제 30%, 추첨제 70%를 적용 받는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동대구역 생활 프리미엄을 고스란히 누릴 수 있는 입지를 갖춘 단지"라며 "혁신적인 설계, 수요 선호도가 높은 상품 구성으로 수요자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