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도, 설 선물 과대포장 행위 집중단속

등록 2022.01.17 15:59: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6개반 40여 명 투입 '과대포장' 집중 단속
과대포장 적발시 과태료 최대 300만원 부과

associate_pic

뉴시스 자료사진.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도는 설 명절을 앞두고 과대포장 행위에 대한 집중단속을 통해 불필요한 폐기물 발생과 자원 낭비를 막는다.

도는 17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선물세트가 집중 판매되는 대형 유통업체를 중심으로 과대포장 행위에 대한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도, 시·군 및 한국환경공단으로 이루어진 합동점검반을 가동해 명절에 판매량이 많은 제과류, 주류, 화장품류, 잡화류 등의 선물세트(종합제품)에 대해 포장방법 준수 여부를 점검한다.
  
포장방법은 포장횟수 2차 이내, 포장공간 25% 이내(화장품류는 10∼15%이내)로 제한된다.

이번 단속에서 과대포장 행위로 적발되는 수입·제조업자에게는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현장 점검을 통해 과대포장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1차로 포장검사 명령을 내리고 전문 검사기관의 검사 결과 최종 위반이 확인된 경우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하게 된다.

한편 지난해 설과 추석 명절 전에 과대포장 단속에서는 포장방법 등을 위반한 7개 업체에 대해 행정처분을 내린 바 있다.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985건 점검 결과 의심제품 80건을 검사 의뢰해 최종 포장방법 위반으로 적발된 7개 제품(도내 2개, 타시도 5개) 생산업체에 과태료를 부과했다.

유희숙 도 환경녹지국장은 “명절 선물세트 과대포장 등으로 인해 쓰레기 과다발생 등의 문제들이 매년 반복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더 이상 환경오염과 자원이 낭비되지 않도록 제조업체의 자발적인 노력과 함께 친환경 포장 선물세트를 적극 활용하는 현명한 소비문화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