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증평군, 장애인 맞춤형 복지정책 강화

등록 2022.01.17 17:45: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증평=뉴시스]증평군장애인복지관. (사진=증평군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증평=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증평군은 올해 장애인을 위한 맞춤형 복지정책을 강화한다고 17일 밝혔다.

군은 먼저 15억원을 들여 장애인복지관 2층을 증축해 장애인주간보호센터를 신설한다. 올해 10월 말 준공 예정으로 현재 설계하고 있다.

장애인주간보호센터는 중증장애인에게 낮 시간 재활프로그램과 교육 등의 기회를 제공하고 가족구성원은 같은 시간에 사회·경제활동을 하도록 돕는다.

청각·언어장애인의 일상생활을 지원하는 수어통역센터 운영에도 1억2500만원을 지원한다.

군은 지난해 9월 증평군장애인회관에서 통역사 2명이 장애인들에게 수어통역서비스, 수어상담, 수어교육 등 서비스 제공을 했다.

청각장애인 391명, 언어장애인 34명 등 425명이 이용할 수 있다.

군은 4억4400만원을 들여 장애인 자립을 위해 55개의 일자리도 만들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가사·사회·신체활동과 목욕·간호 등을 지원하는 장애인 활동지원 사업에는 17억원을, 발달장애인의 주간활동 서비스와 방과 후 돌봄 서비스에 3억원을 각각 배정했다.

군은 이 밖에 여성장애인 평생교육 확대, 장애인 등반대회, 한지공예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