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2층버스 종합 만족도 77점…주행 등 주요 항목↑

등록 2022.01.18 07:22: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의정부=뉴시스] 경기도 북부청사 전경.(사진=경기도 제공)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경기도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2021년 경기도 2층버스 이용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직전 조사인 지난 2019년 대비 2점이 상승한 77점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 23일부터 12월 3일까지 9일간에 걸쳐 진행됐으며, 만 18세 이상 534명의 경기도 2층버스 이용자를 대상으로 설문을 통한 1:1 개별면접조사 방식으로 집계했다.

조사 결과 ‘종합 만족도’는 77점으로 2019년 75점, 2017년 72점 대비 지속적으로 상승해 왔으며 안전성과 이용 쾌적성, 운전기사 서비스 등 4가지 주요 항목에서 모두 지난 조사 대비 만족도 점수가 상승했다.

특히 응답자의 86%는 2층버스가 출퇴근 시간대 불편함 해소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고, 95%가 향후에도 이용할 의사가 있다고 밝히는 등 전반적인 만족도 역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항목별 종합점수는 ▲주행 및 안전성(83점) ▲전반적 만족도(77점) ▲운전기사 및 부가서비스(76점) ▲내부시설 및 이용쾌적성(73점) 순으로 높게 나왔다.

만족도가 가장 높은 ‘주행 및 안전성’ 분야는 주행속도나 출입문 개폐 시 안전성, 운행 안전감 등 세부 항목이 모두 81점 이상 높은 점수를 보이며, 도민들은 2층버스 운행이 비교적 안전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내부시설 및 이용 쾌적성’ 분야 중 ‘좌석간격 적절성’과 ‘좌석 편안함’이 각각 61점, 65점으로 집계돼 좌석 편의 개선이 다소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도 관계자는 “2층버스는 한 번에 많은 인원을 수송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버스다 보니 좌석 간격이 다소 좁은 편이다”며 “작년부터 도입되고 있는 2층 전기버스는 이런 불편함을 반영해 좌석 간격을 조금 넓혔기 때문에 향후 이 분야의 만족도도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강현도 경기도 교통국장은 “2층버스 도입 이후 꾸준한 개선으로 이용자 만족도 역시 상승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2층버스의 지속적인 투입으로 출·퇴근 시간대 도민들의 불편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2층버스는 서울시의 ‘광역버스 진입총량제’로 도내 광역버스의 추가 증차가 어려운 상황에서 출·퇴근 시간대 입석문제 해소를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도입해 왔으며, 이용자의 만족도나 개선 필요사항의 점검 및 확인을 위해 2017년부터 2년마다 만족도 조사를 시행해 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