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산시, 출생축하금 300만~500만원 지급

등록 2022.01.18 10:31: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해부터 출산지원 혜택 대폭 확대

associate_pic

[안산=뉴시스]천의현 기자=경기 안산시청 전경.


[안산=뉴시스]천의현 기자 = 경기 안산시는 ‘아이 낳고 살기 좋은 안산’ 실현을 위해 올해부터 출산지원 혜택을 대폭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올해부터 기존에 지급하던 출생축하금에 정부가 지급하는 ‘첫 만남 이용권’을 얹어 첫째 아이 출생은 300만 원, 둘째 이상은 500만 원을 지급한다.

출생가정의 양육비 절감을 위해 정부가 올해 첫 만남 이용권을 신설하면서 일부 지자체는 기존 자체 지급하던 출생축하금을 조정하는 사례도 있지만, 안산시는 기존 출생축하금을 감액 없이 전액 지급한다.

이에 따라 올해 첫째 아이를 출생한 가정에는 출생축하금으로 시가 지급하는 현금 100만 원과 첫 만남 이용권 바우처 200만 원 등 총 300만 원이 지급되고, 둘째 이상은 출생축하금 300만 원과 첫 만남 이용권 바우처 200만 원 등 모두 50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첫 만남 이용권은 아동의 주민등록상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되며, 복지로 또는 정부24 누리집에서도 온라인 신청을 할 수 있다. 제도 시행을 위한 준비를 거쳐 4월1일부터 지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안산시가 만 5세 이하 다자녀 가정에 월 3만원씩 지급하던 영유아 양육비 지급대상은 셋째 이상에서 둘째 이상 자녀로 확대된다.

시는 이밖에도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 ▲임산부와 신생아를 위한 품안애 상해 안심보험 ▲다자녀 가정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외국인주민자녀 보육료 지원 ▲공영주차장 요금·공공시설 프로그램 이용료 감면이 가능한 행복플러스카드 발급 ▲출생축하용품 지원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지원 등 전국 최고 수준의 출산지원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다양한 출산지원 정책을 통해 아이 낳고, 살기 좋은 안산을 만들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가 시행 중인 임신·출산·육아 관련된 모든 정책은 웹사이트 ‘안산시 아이 LOVE YOU’ 에서 한 눈에 볼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dy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