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소개팅 중 코로나19 봉쇄로 한달 동거…"영혼 잘맞아 초고속 약혼"

등록 2022.01.19 16:56: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집에서 두번째 만남 중 코로나19 봉쇄령 내려
"사진보다 실물이 잘생겼다", "영혼이 잘 맞아"
"설 연휴께 약혼, 6개월 후 결혼 계획 중이다"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 2020년 7월2일 중국 베이징 올림픽숲 공원에서 한 신혼부부가 야생화를 배경으로 결혼사진을 찍고 있다.  2020.07.02. *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서울=뉴시스]이진경 인턴 기자 = 중국에서 소개팅 중에 코로나19 봉쇄령이 내려져 한 달간 같이 산 남녀가 최근 약혼을 약속해 화제라고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 등이 보도했다.

사연의 주인공 자오 샤오칭(28)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봉쇄가 끝나는 설 연휴께에 약혼을 할 계획이라며, 상대는 샤오칭이 본의 아니게 약 한 달을 한 집에서 지낸 남성 자오 페이(28)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중국 중부 산시성 시엔양 소재 자오 페이의 집에서 지난달 중순부터 함께 기거 중이라고 지역 매체는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달 초 가족을 통해 서로를 소개받았다. 샤오칭은 처음에 사진만 봤을 땐 페이에 관심이 생기지 않았었다고 회상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산시성 바오지시에 있는 샤오칭의 본가에서 처음 만났다. 당시 "페이가 꽃, 과일 등과 (샤오칭의) 부모님 선물도 챙겨왔고, 실물이 사진보다 더 잘생겼었다"며 "페이는 사려 깊고 책임감 있는 사람이다"라고 샤오칭은 말했다.

그들의 두 번째 만남은 샤오칭이 집에서 약 140㎞ 떨어진 신양에 있는 페이의 본가를 찾아갔을 때였고, 두 사람의 예상치 못한 동거도 이때부터 시작했다.

갑작스러운 봉쇄령으로 샤오칭은 "(페이의) 집에 머물면서 일을 해야 했다"라며 "(페이가) 아무리 늦은 시간이어도 항상 곁에 있었다"라고 했다.

약 한 달간 같이 지낸 두 사람은 "(서로의) 영혼이 잘 맞는다"며, 6개월 후 결혼을 하기로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 샤오칭과 페이는 함께 온라인 사과 판매 사업도 구상 중이라고 덧붙였다.

샤오칭은 "우리의 사랑을 매우 귀하게 여긴다"며 "(이 관계는) 내가 2021년에 거둔 가장 큰 수확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특별한 인연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근 중국에서 코로나 봉쇄령으로 소개팅이 약 한 달간의 동거로 이어지며, 함께 지내다 약혼을 약속하게 된 자오 샤오칭(오른쪽)과 자오 페이(왼쪽)의 모습이다. (출처 : 웨이보 갈무리) 2022.01.19.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jg20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