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건설업자로부터 전복세트 받은 김포시 간부 공무원 2명 조사

등록 2022.01.19 16:25: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 정일형 기자 = 경기 김포시의원들이 지난해 추석때 건설업자로부터 30만원 상당의 전복세트를 받은 사건과 관련해 김포시 간부급 공무원 2명도 전복세트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경기 김포시와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모 건설사 전복세트 수수와 관련해 시청 간부급 공무원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들 공무원은 해당 건설사로부터 전복 세트를 받았다고 인정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2월 건설사와 전복을 제공한 업체 등을 압수수색해 전복을 받은 시의원 8명과 공무원 2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김포시의원 8명은 지난해 9월 건설업자 A씨에게 수십만원 상당의 전복 세트를 받아 최근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됐다.

경찰은 해당 공무원 2명에 대해 고발되지 않았으나, 전복 세트를 받은 것을 인정한 만큼 청탁금지법상 과태료 처분이 가능하다고 판단해 조사 결과를 시에 통보했다.

시 관계자는 "간부급 공무원 2명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인 뒤 업무와 연관성이 드러날 경우 징계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