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보건복지부 첨단재생의료실시기관 지정

등록 2022.01.24 09:32: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전경. 2022.1.24. (사진=성빈센트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박종대 기자 =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은 최근 보건복지부로부터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와 의료기술 개발을 위한 ‘첨단재생의료실시기관’으로 지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인체세포 등을 활용해 손상된 조직과 장기를 재생시키는 첨단재생의학이 발전하면서 관련 임상연구를 활성화하고, 안전관리 체계를 확보하기 위해 2020년 8월부터 '첨단재생의료·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첨단재생바이오법)이 시행되고 있다.

첨단재생바이오법에 따라 환자에게 인체 세포를 이용해 실시하는 세포치료, 유전자치료, 조직공학치료 등은 ▲시설 ▲장비 ▲인력 ▲표준작업지침서 등을 갖춰 보건복지부로부터 승인받은 ‘첨단재생의료실시기관’에서만 시행할 수 있다.

현재 국내에는 14개 기관이 ‘첨단재생의료실시기관’으로 지정된 상태다.

성빈센트병원은 이번 ‘첨단재생의료실시기관’ 승인으로 ▲세포치료제 ▲유전자치료제 ▲조직공학제제 ▲첨단바이오융복합제제 등을 이용한 치료와 임상연구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성빈센트병원 조직세포치료센터장 김정아 교수(혈액내과)는 “첨단재생의료실시기관 승인으로 환자들이 최첨단 치료를 안전하게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 활성화를 통해 희귀·난치 질환자에 대한 치료 기회가 확대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