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박에 회삿돈 30억 탕진한 30대 남성, 징역 5년 선고

등록 2022.01.26 1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자체로부터 회사로 들어오는 수처리시설 운영자금 횡령
도박과 채무 변제 등에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이바름 기자 = 도박에 빠져 회삿돈 30억원 가량을 빼돌려 탕진한 30대 남성에 대해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권순향)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등으로 기소된 A씨(38)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지자체로부터 회사로 들어오는 수처리시설 운영자금 약 30억원을 자신의 통장으로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빼돌린 돈은 도박과 채무변제 등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이 같은 범행을 위해 문서를 위조, 회사 명의 계좌를 자신의 계좌로 바꿔치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범행 과정에서 문서를 위조하는 등 죄책이 가볍지 않고, 피고인의 범행으로 회사가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피해 회복도 되지 않았다"며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고, 7억원 가량을 반환한 점 등을 종합해 이 같이 판결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igh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