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경구 교수 "성철스님 '선문정로', 수행법 실천 지침서"

등록 2022.02.21 17:04: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21일 서울 중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정독 선문정로' 출판기념 간담회에 참석한 강경구 동의대학교 중국어학과 교수(왼쪽)와 원택 스님(가운데) (사진=장경각 제공) 2022.02.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21일 서울 중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정독 선문정로' 출판기념 간담회에 참석한 강경구 동의대학교 중국어학과 교수(왼쪽)와 원택 스님(가운데) (사진=장경각 제공) 2022.02.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성철스님의 '선문정로'를 이해하기 쉽게 풀이한 책이 나왔다.

1981년 출간된 '선문정로'는 한국 수행풍토가 선문의 바른길에서 벗어나있다는 반성에서 촉발된 법문이었다. 성철스님은 순수한 간화선의 수행전통을 정립하고, 이를 바르게 실천하는 길을 제시하기 위해 '선문정로'를 집필했다.

강경구 동의대학교 중국어학과 교수는 '선문정로'에 대한 해설서를 쓰기로 마음먹고, '성철스님 따라하기'와 '성철스님에 대해서 말하기'를 실천하면서 '돈오원각론頓悟圓覺論', '실참실오론實參實悟論', '구경무심론究竟無心論'으로 '성철선'의 3대 종지를 정립했다. 마침내 10여 년에 걸친 '선문정로' 읽기를 마무리하고, 그 결과로 '정독 선문정로'를 펴냈다.

강 교수는 21일 서울 중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정독 선문정로' 출판기념 간담회에서 이 책을 쓰게 된 계기에 대해 "성철 스님이 남긴 유산이 우리에게 얼마든지 새롭게 다시 이 시대에 메시지와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힘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참선을 하는 입장에서 '선문정로'를 지침서로 보고 공부해나가는 과정에서 성철 스님이 이 책을 쓴 뜻은 참선하는 사람들이 바른길을 걸어서 바른 깨달음에 도달하도록 쓰신 것이 분명하고 그 의도에 맞게 이 책을 지침으로 삼아서 공부하는 자료로 삼아야 하지 않았나 생각했다"며 "공부하면서 이 책을 보니 우리가 참선을 수행하면서 위기에 빠기고 게으름에 빠지고 자기의 관점에서 왜곡이 일어날 때마다 이 책이 지침 역할을 하고 있다는 확인하는 과정이 있었다. 그렇게 확인된 이야기를 정리한 책"이라고 소개했다.

[서울=뉴시스] 정독 선문정로 (사진= 장경각 제공) 2022.02.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독 선문정로 (사진= 장경각 제공) 2022.02.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책은 '선문정로' 19장 체제를 그대로 따르면서 장마다 설법의 맥락, 설법의 특징을 서술했다. '선문정로'의 '인용문 분석'으로, 성철스님의 인용문은 별색으로, 글자 생략과 바뀜, 대체 등은 대괄호[ ]와 동그라미 숫자를 이용해 구분해 표시했다.

이 책 본문에 해당하는 [해설]에서는 인용문의 출전을 밝히고, 성철스님이 돈오돈수를 주장하신 이유를 설명하고, 인용문에 있는 동그라미 숫자가 가진 의미를 분석해, 성철스님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를 살폈다.

특히 저자의 현대어역은 한문에 능수능란했던 성철스님의 한문투의 번역문을 한글세대가 이해하기 쉽도록 번역했다.

이 책을 감사한 원택 스님은 "성철스님의 '선문정로'를 왜 집필하셨을까를 오늘까지 깊이 생각해본 바 없었는데 강 교수가 역작을 내줘서 성철스님이 왜 선정정로를 저술했는지 되돌아 보게 됐다"며 "옛날에는 어려기만해서 보기 어려웠던 선문정로를 강 교수가 쉽게 결을 찾아 하나도 소홀함이 없이 설명해놓았다"고 평했다.


[서울=뉴시스] 21일 서울 중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정독 선문정로' 출판기념 간담회에 참석한 강경구 동의대학교 중국어학과 교수(왼쪽)와 원택 스님 (사진=장경각 제공) 2022.02.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21일 서울 중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정독 선문정로' 출판기념 간담회에 참석한 강경구 동의대학교 중국어학과 교수(왼쪽)와 원택 스님 (사진=장경각 제공) 2022.02.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강 교수는 이 시대에 이 책을 읽어야 할 이유에 대해 "명상법의 춘추 전국 시대라고 할 정도로 현대는 다원화 시대"라며 "수행법으로 제시된 모든 것은 그 나름의 가치와 실천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날 다원화된 이 시대에 성철 스님의 '돈오돈수', 정통 간화선을 바탕으로 하되 부처님의 뿌리까지 철저하게 무심으로 꿰뚫고 있는 이 참선의 수행법이 오늘날에 있어서 춘추 명상 지형에 뚜렷한 자신의 입장을 가질 수 있다는 수행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