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웅제약, 스카이테라퓨틱스와 경피흡수제형 개발 나서

등록 2022.06.29 09:05: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대웅제약이 경피 흡수 제형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대웅제약은 지난 28일 약물 전달 플랫폼 바이오벤처 스카이테라퓨틱스와 경피 흡수 제형 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스카이테라퓨틱스의 보유 기술을 적용해 용해도와 체내흡수율을 증대시킨 물질을 주성분으로 가지는 경피 흡수 제형을 개발할 예정이다. 다양한 만성 피부질환을 적응증으로 가지는 치료제를 공동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스카이테라퓨틱스는 생체이용률을 개선한 원료물질을 공급하고, 대웅제약은 원료물질을 의약품으로 개발해 전임상 시험 및 임상시험을 담당한다.

스카이테라퓨틱스는 2019년에 설립된 바이오 벤처 기업으로 난용성 약물의 생체이용률을 향상시킬 수 있는 약물 전달 기술 플랫폼 ‘모아시스’를 보유하고 있다.

양사가 공동 개발 예정인 경피 흡수제제는 피부에 바르거나 부착해 약효가 나타나는 제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스카이테라퓨틱스의 독보적인 약물전달 플랫폼과 대웅제약 혁신적인 연구 기술이 만나 새로운 경피 흡수 제형 파이프라인의 확보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