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물연대 끝나니 레미콘 파업 예고…업계도 '촉각'

등록 2022.06.30 10:55: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운송비 인상·단체협상 요구하며 파업 예고
제조업체 "개인사업자, 노조로 볼 순 없어"

associate_pic

레미콘 차량. 뉴시스 자료사진.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화물연대의 파업 여파가 채 가시기도 전에 수도권 레미콘 운반차량 운송업자들이 내달 1일 파업을 예고하면서 건설업계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레미콘운송노동조합(운송노조)은 30일 레미콘 제조업체 대표들과 협상을 이어나갈 예정이지만 양측의 입장차가 워낙 커 파업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날 건설업계에 따르면 운송노조는 레미콘 제조사와 협상이 결렬될 경우 내달 1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운송노조는 현재 운송비 인상과 요소수 비용, 명절 상여금, 근로시간 면제수당, 성과금 등의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우선 현재 회당 5만6000원인 운송비를 약 27% 인상한 7만1000원으로 인상하고 ▲명절 상여금 100만원 ▲근로시간 면제수당 100만원 ▲성과금 1인당 100만원(연 2회) ▲요소수 지급 등을 협상 조건으로 내걸었다.

특히 운송노조는 레미콘 제조사들에게 '단체협상'에 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경기도에 특수고용직 노동조합을 신청해 인가를 받은 만큼 레미콘 제조사들이 노조와 단체협상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반면 레미콘 제조사들은 운송업자는 개인사업자인 만큼 단체협상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운송비 역시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더라도 20%가 넘는 인상폭은 과도하다고 맞서고 있다.

레미콘 업계 한 관계자는 "개인사업자인 운송업자를 노조로 인정할 수 없다"며 "운송비도 20% 넘게 올려달라고 요구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토로했다.

레미콘 제조사들과 운송노조는 전날에도 협상을 벌인 가운데, 제조사들은 운송비를 최대 9~10% 선까지 올려주겠다고 제안했지만 운송노조는 기존 요구안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양측의 입장이 크게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운송노조가 내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경우 레미콘 운반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건설현장도 어느 정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