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리용 칼 든 채 친구집 향하던 베트남 남성 입건

등록 2022.06.30 12:04: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불안감 조성 혐의…불법 체류자 신분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이영주 기자 = 조리용 칼을 든 채 거리를 걷던 베트남 국적의 불법체류자가 경찰에 입건됐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30일 부엌칼을 들고 거리를 돌아다니며 불안감을 조성한 혐의(경범죄 처벌법상 불안감 조성)로 베트남인 A(24)씨를 입건했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께 광산구 월곡동 한 이면도로에서 부엌칼을 손에 든 채 걸어다니며 시민들을 불안하게 한 혐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월곡동 한 주택가 앞에서 A씨에게 테이저건을 겨누며 부엌칼을 내려놓을 것을 다섯 차례 경고했다.

그러나 A씨가 이를 알아듣지 못하고 계속 쥐고 있자 경찰은 테이저건을 쏴 A씨를 제압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자신의 친구로부터 '요리를 위해 칼이 필요하니 가져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집에서 부엌칼을 챙겨 나선 것으로 밝혀졌다.

또 한국말을 전혀 몰라 경찰의 경고에 불응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불법체류자 신분인 점을 고려, 출입국·외국인사무소에 신병을 인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yj25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