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8주째 위축…대구는 역대 최저

등록 2022.07.01 09:31:00수정 2022.07.01 11:31: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동산원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매매수급지수
은평·서대문·마포 최저…80선도 깨지기 직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아파트 밀집 지역의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매물 정보가 붙어있다. 2022.6.24.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8주 연속 내림세를 타고 있다. 금리인상으로 인한 이자 부담과 집값이 내릴 것이란 인식 등으로 매수자들은 관망세로 돌아선 분위기다. 반면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유예 등으로 다주택자 소유의 매물은 시장에 나와 매수자 우위 시장이 연출되고 있다.

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6월 넷째 주(27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 88.1에서 이번주 87.0으로 1포인트 넘게 떨어졌다. 5월9일부터 8주 연속 하락세다.

매매수급지수는 기준선이 100 아래로 내려가면 집을 팔 사람이 살 사람보다 많다는 뜻이다. 지난해 11월8일(100.9) 이후 반년 이상 수치가 100을 밑돌고 있다.

서울 5개 권역 모두 지난주보다 수치가 내렸다. 가장 낮은 곳은 은평·서대문·마포를 묶은 서북권이다. 지난주 82.0에서 이주 80.3까지 떨어져 80선이 깨지기 일보직전이다.

강남4구를 포함한 동남권은 92.9로 가장 높지만 역시 지난주(93.9)보다 떨어졌고, 요안에 대한 관심에 힘입어 비교적 선방했던 도심권도 87.8에서 85.9로 1.9포인트나 떨어져 가장 큰 하락폭을 나타냈다. 노원·도봉·강북 등이 속한 동북권(83.3→82.1)과 강서·구로·금천(92.5→90.7) 등 서남권도 수치가 내렸다.

서울 아파트 가격도 약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보면 27일 기준 0.03% 하락해 5주 연속 내림세다. 25개 자치구 중 상승세를 나타낸 곳은 서초구(0.02%)가 유일하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일부 지역은 초고가 위주로 간헐적 거래가 발생했지만, 전체적으로는 추가 그밀인상 우려와 매물 적체 영향 등으로 관망세가 지속되고 거래 심리가 위축됐다"고 평가했다.

수도권(90.3→89.8), 지방(95.4→95.1), 5대광역시(91.2→90.8) 등에서도 매매수급지수가 하락세를 나타냈다. 대구는 매매수급지수가 75.8까지 떨어지며 2006년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 전세수급지수는 94.3으로 전주와 같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