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북참여연대 "김영환 지사, 현금공약 후퇴 사과·대책마련해야"

등록 2022.07.05 11:35: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김영환 충북지사의 현금성 공약 후퇴와 관련해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가 5일 지역 현실을 이해하지 못해 벌어진 예견된 참사라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이날 논평을 통해 "예산 문제 발생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음에도 이제 와서 넉넉하지 않은 충북도 재정 상황을 얘기하는 것은 너무도 군색한 변명"이라고 꼬집었다.

또 "이는 충북 현실을 간과한 예견된 참사"라며 "공약은 유권자와의 약속임에도 부실한 선심성 공(空)약은 투표용지의 잉크가 마르기 전에 취임하자마자 번복했다"고 지적했다.

충북참여연대는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의 국가적 비상시기에 무조건 공약을 지키라고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하지만 신중하지 못한 공약으로 도민 마음에 상처를 준 김 지사는 솔직하게 사과하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책임감을 갖고 그에 상응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이것이 민선 8기 도백에 김 지사를 선택한 것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지난 4일 충북도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어 현금성 복지 공약은 단계적, 점진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육아수당 5년간 월 100만원 지급은 재정 문제 등을 고려해 장기 과제로 분류했다. 출산수당 1000만원은 4년간 분할해 주고, 어르신 어버이날 감사효도비 30만원은 연령을 높여 연차별로 추진하기로 했다.

농업인 공익수당 100만원은 60만원부터 시작해 점진적으로 인상해 지급한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