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검찰, '北 피살 공무원' 월북 번복 해양경찰청 압수수색(1보)

등록 2022.08.17 11:30:53수정 2022.08.17 11:37: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박상춘 인천해양경찰서장이 16일 오후 연수구 옥련동 인천해양경찰서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해 피격 공무원 수사 결과’ 브리핑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는 2020년 9월21일 북측 소연평도 해상 인근에서 어업지도 활동을 하던 중 실종됐고, 다음날 북한군에 의해 피격돼 시신이 불태워졌다. 2022.06.16.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서울중앙지검은 17일 해양경찰청이 2020년 9월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과 관련해 “월북 의도를 인정할 만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한 것 등과 관련해 전격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앞서 해경은 1년 9개월 전 해경은 “정신적 공황 상태에서 현실 도피 목적으로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해경은 월북으로 사실상 단정했던 것에 대해 유족에게 사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