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르헨티나 친구들, 한식 매력에 흠뻑…추가 주문까지

등록 2022.09.29 05: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263회. 2022.09.28.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아르헨티나 친구들이 한식의 매력에 흠뻑 빠져든다.

29일 오후 8시30분 방송하는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 여행 마지막 날, 한식 먹기의 달인이 된 아르헨티나 친구들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날 호스트 마틴과 깜짝 재회를 마친 아르헨티나 친구들은 함께 식당으로 향한다. 마틴은 식당에서 한국어로 주문하는 법을 알려주는가 하면, "아르헨티나 음식인 엠파나다와 한국의 만두가 비슷하다"며 적극적으로 설명해주는 등 친구들을 위한 강의를 펼친다.

마틴 덕분에 만두, 떡국, 칼국수 등을 쉽게 주문한 세 친구는 다양한 한국 음식을 맛본다. 한식의 맛에 취한 친구들은 추가 주문까지 하며 한식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낸다.

민속촌 투어에서도 친구들의 먹방은 끝나지 않는다. 이들은 무더운 날씨에도 뜨끈한 장국밥과 파전, 동동주를 시키며 제대로 먹부림을 펼친다. 예상치 못한 국밥의 매운맛에 당황하지만 이내 숟가락을 놓지 못하고 꾸준히 국밥을 먹는다고.

특히 "국밥을 먹으니 몸이 따뜻해진다"며 한국의 이열치열 정신까지 깨우친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