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도, 총선공약·국책사업 발굴 총력전… 11조원대 규모

등록 2023.11.01 14:55: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차 중간보고회, 총선공약 41건·국책사업 30건, 11조 1154억원

향후 사업보완, 도지사 주재 보고회 거쳐 12월 최종 선정

[전주=뉴시스] 1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임상규 행정부지사, 노홍석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해 정책기획관, 실국장, 전북연구원 연구본부장, 연구위원 등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2대 총선공약 및 국책사업 발굴 2차 중간보고회가 열렸다. 2023.11.01 (사진= 전라북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1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임상규 행정부지사, 노홍석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해 정책기획관, 실국장, 전북연구원 연구본부장, 연구위원 등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2대 총선공약 및 국책사업 발굴 2차 중간보고회가 열렸다. 2023.11.01 (사진= 전라북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전북도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공약사업과 혁신발전을 견인할 대형 국책사업 발굴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북도는 1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임상규 행정부지사, 노홍석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해 정책기획관, 실국장, 전북연구원 연구본부장, 연구위원 등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간 발굴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제22대 총선공약 및 국책사업 발굴 2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도는 지난 4월부터 전북연구원, 시군, 출연기관 등 157명이 참여해 6개 분과로 구성된 ‘총선공약 및 국책사업 발굴 추진단’을 운영해 왔고 이번 중간보고회에서 발굴회의, 전문가 참여 자문회의 등을 거쳐 71건(총선공약 41건, 국책사업 30건)의 사업을 선정했다.

신산업·경제 분과에서는 미래 모빌리티 실증기반 구축(총선 2700억원), 전북 스페이스-K 조성사업(총선 445억원), 로컬비즈니스 특화사업 단지 조성(국책 800억원), 첨단바이오소재 클러스터 구축(국책 755억원) 등 10개 사업을 발굴했다.

농생명 분과에서는 식품탄소저감 지원센터 구축(총선 300억원), 김치산업 원료 공급단지 구축(총선 290억원), 푸드테크 인증센터(TL) 설립(국책 600) 등 8개 사업을, 문화·체육·관광 분과에서는 동부권 연계관광 개발 프로젝트(총선 450억원), 용담호 감성관광벨트 ‘에코토피아’ 조성사업(총선 774억원) 등 7개 사업을 각각 발굴했다.

동부권·새만금 분과에서는 전주~무주간 고속도로 건설(총선 1조7116억원), 새만금 전자상거래 복합물류센터 조성(총선 1300억원), 스마트 김산업 집적화 단지 조성(국책 760억원) 등 23개 사업을 선정·발굴했다.

이밖에 안전·환경 분과에서는 섬진강 다목적 홍수조절지 조성(총선 1200억원), 호남권 소방심신수련원 유치(총선 500억원) 복지·교육 분과에서는 전북권 산재 전문병원 건립(총선 1250억원)과 모아(母兒) 복합지원센터 건립(총선 100억원) 등이 발굴됐다.

임상규 행정부지사는 “발굴된 대형 국책사업은 정부 정책과의 연계 강화를 통해 지역 미래발전을 견인할 차별화된 사업으로 논리보완이 필요하고 총선공약 사업은 정당 및 후보자별 공약으로 반영될 수 있어야 한다”며 “발굴 사업의 당위성, 실현가능성 등 구체적인 논리와 전략을 보강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이번에 논의한 총선공약 및 국책사업에 대해 도내 혁신기관 발굴 사업, 시군 대표사업 등을 조정 보완해 최종 보고 후 12월까지 최종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