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체부, '기생충' 제작자 이미경 부회장 등 38명에 정부포상

등록 2023.12.08 10:20:50수정 2023.12.08 11:07: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이미경 CJ ENM 부회장

이미경 CJ ENM 부회장


[서울=뉴시스]신재우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13일 이미경 CJ ENM 부회장 등 콘텐츠 산업 발전에 기여한 38명에게 정부포상을 수여한다.

오는 13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2023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시상식'에서는 올 한해 세계 문화의 흐름을 주도한 국내 콘텐츠 산업의 종사자에게 훈・포장, 표창을 수여하고 우수 콘텐츠 작품을 시상한다. 올해는 관계자 정부포상으로 해외진출유공,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 게임산업발전유공 등 3개 부문에서 23명과, 우수 작품 시상으로 애니메이션, 캐릭터, 만화 등 3개 부문에서 15건이 수상의 영예를 안는다.

이미경 CJ ENM 부회장은 금관문화훈장을 수훈한다.

이 부회장은 1995년 이래 한국 영화와 콘텐츠 산업을 성장시킨 주역으로서 영화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와 국내 최초의 복합상영관 CGV를 설립했다. 2020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각본상·작품상·국제장편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과 지난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수상작 '헤어질 결심', '브로커' 등의 총괄제작자이기도 하다. 특히, 지난해년에는 한국 대중문화의 유·무형적 성장과 케이-컬처의 세계적인 유행에 중추적 역할을 한 공로로 제50회 국제 에미상 공로상을 수상했다. 현재는 미국 아카데미영화박물관 이사회 부의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문화포장은 김동래 래몽래인 대표이사가 수훈한다.

김 대표는 30년간 드라마 제작 분야에서 근무하며 '성균관 스캔들', '어쩌다 발견한 하루', '시멘틱 에러', '재벌집 막내아들'과 같은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수십여 편의 작품을 제작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지난해 최고 흥행 드라마였던 '재벌집 막내아들'은 국내에서 최고 시청률 26.9%를 기록했고 인도네이사, 홍콩, 태국 등에서도 OTT 플랫폼을 통해 '가장 많이 본 콘텐츠 1위'에 올랐다.

해외진출유공 부문에서는 아이돌 그룹 엑소(EXO), 레드벨벳의 아트디렉터이자 뉴진스의 프로듀서인  민희진 주식회사 어도어 대표이사와 모바일게임 '서머너지 워: 천공의 아레나' 등 국내 여러 모바일 게임을 개발한 정민영 주식회사 컴투스 제작총괄이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 부문에서는 '나는 신이다'의 조성현 MBC 연출과 '일타스캔들'의 양희승 작가가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게임산업발전유공 부문에서는 정석희 경기게임마이스터고등학교 교장과 남윤승 주식회사 오지엔 대표가 각각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다.

[서울=뉴시스] 새콤달콤 캐치! 티니핑 메인 포스터. (사진=SAMG엔터 제공) 2023.10.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새콤달콤 캐치! 티니핑 메인 포스터. (사진=SAMG엔터 제공) 2023.10.05. photo@newsis.com


만화, 애니메이션 등 총 3개 부문의 우수 콘텐츠 15개에도 시상이 진행된다.

만화 부문에서는 무협을 주요 소재로 한 임재원 작가의 웹툰 '사신'이 대상(대통령상)을 받는다. 형의 복수를 위해 살천문의 무사를 죽인 소년 ‘종리추’가 살천문의 추격을 피하고 자유를 찾기 위해 전설의 경지인 ‘사무령’이 되는 여정을 그린 작품으로 독자와 평단의 큰 호평을 받았다.

애니메이션 부문에서는 애니메이션 작품 '알쏭달쏭 캐치! 티니핑'에 대상(대통령상)이 수여된다. 최고 시청률 18.5%를 비롯해 뮤지컬로도 어린이 부문 예매율 1위를 달성하는 등 '알쏭달쏭 캐치! 티니핑'은 국내를 대표하는 어린이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캐릭터 부문에서는 데브시스터즈(주)의 '쿠키런'이 대상(대통령상)의 영예를 안는다. ‘마녀의 오븐을 탈출한 쿠키들의 달콤한 모험’이라는 세계관 속 쿠키들이 주인공으로 2013년부터 캐릭터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고 최근 10년간 누적 매출 1조원 달성, 해외 매출 비중이 40% 이상을 차지하는 등 지적재산권(IP) 영역에서 크게 성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2ro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