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천→김포→?…몸집 계속 커지는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등록 2023.12.11 07:00:00수정 2023.12.11 07:20: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인천 이어 김포도 기후동행카드 참여 확정

오세훈 시장 "논의 되고 있는 몇 군데 있어"

성패 키 쥐었다는 경기도는 여전히 미온적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후동행카드 도입 기자회견에서 기후동행카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3.09.11. ks@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후동행카드 도입 기자회견에서 기후동행카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3.09.11. ks@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서울시가 야심차게 추진 중인 '기후동행카드'가 서서히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인천에 이어 경기 김포시까지 가세하면서 낙관적 전망이 조성되는 분위기다.

11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병수 김포시장은 지난 7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김포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내년 1월 시범사업을 시작하는 기후동행카드는 일정 금액을 내면 지하철, 시내·마을버스, 공공자전거 따릉이 등을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무제한 정액제 교통카드다. 월 49유로(약 6만9000원)로 이용 가능한 독일 '도이칠란드 티켓(D-Ticket)'의 사례를 본떴다.

시는 주기적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이들이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할 시 1인당 연간 34만원 가량의 할인 혜택을 누릴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9월 서울시가 처음 정책을 들고 나왔을 때만 해도 인근 수도권 시민들에겐 '남의 이야기'에 가까웠다. 서울에서 승차해 경기·인천 등 다른 지역에서 하차하는 경우에는 가능하지만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 승차하는 경우엔 기후동행카드 이용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인천·경기가 서울시의 정책 발표를 두고 충분한 소통이 없었다며 서운함을 내비친 것 역시 걸림돌로 작용하는 듯 했다.

변화의 조짐은 지난 달 중순 감지됐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9호선~공항철도 직결 운행과 사실상 맞바꾸는 조건으로 기후동행카드를 전격 수용한 것이다.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김포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을 한 뒤 교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김포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을 한 뒤 교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07. photo@newsis.com

김포의 가세는 서울시 추진에 속도감을 더했다. 김포시의 일일 대중교통 정기 이용객은 약 8만5000명으로, 이중 서울~김포 대중교통 이용객은 52% 수준인 약 4만4000명으로 추산된다. 김포골드라인이 3만명, 광역버스가 1만4000명 수준이다.

김포의 사업 참여는 현재 김포가 노리고 있는 서울 편입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다. 실제 김 시장은 "기후동행카드 동참은 서울 편입을 위한 또 다른 하나의 성과라고 볼 수 있다"며 "서울시와 공동 생활권으로 일치시키면서 주민들에게 보다 많은 혜택을 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후동행카드의 몸집은 조만간 더 커질 공산이 크다. 김포와 마찬가지로 서울과 생활권을 공유하고 있는 인근 수도권 도시들의 연쇄 합류 가능성이 솔솔 흘러나오고 있다. 오 시장은 "논의가 되고 있는 곳이 몇 군데 있다. (발표하는 데)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경기도는 여전히 미온적이다. 김포 참여 소식이 전해진 뒤엔 반감이 더욱 거세지는 분위기다.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은 "해당 시군이 소속 정당에 치우쳐 정치적 논리나 목적에 따라 '서울 확장 정책'의 일부로 교통정책을 활용하는 게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경기도는 처음 서울시가 기후동행카드를 꺼내들 때부터 성패의 바로미터로 분류됐던 곳이다. 하지만 서울시의 바람과 달리 경기도는 국토교통부가 내년 7월 도입할 K패스의 확대판인 'The경기패스'에 공을 들이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관련 질문에 "서울시의 기후동행카드보다 월등한 '더 경기패스'를 시행할 것"이라고 공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