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저마다 아쉬움 가득…포옹·하트·손인사로 달래는 '귀경길'

등록 2024.02.12 15:48: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대구서 귀경길에 오르는 시민들, 아쉬운 발걸음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동대구역 승강장에서 한 시민이 열차에 탑승한 가족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24.02.12. lmy@newsis.com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동대구역 승강장에서 한 시민이 열차에 탑승한 가족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24.02.12. lmy@newsis.com

[대구=뉴시스]정재익 이상제 기자 = "추석에 오면 또 맛있는 거 해줄게."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대구지역은 귀경길에 오르는 시민들의 아쉬운 발걸음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 3시께 대구시 동대구역은 짧은 연휴를 마치고 각자의 공간으로 돌아가는 귀경객들로 붐볐다.

시민들은 고향의 정을 가득 품은 선물과 꽉 찬 가방, 캐리어 등을 들고 승강장으로 분주히 이동했다. 지난 설 연휴와는 달리 비교적 풀린 날씨에 대부분 밝은 표정이었다.

헤어지기 아쉬워 꼭 껴안고 있는 연인, 아버지와 눈싸움하던 한 꼬마 아이, 손녀에게 빵을 건네주던 할머니, 아들이 챙기지 않은 물건이 없나 다시 확인하는 어머니 등 열차를 기다리는 시민의 모습은 다양했다.

이윽고 서울행 열차가 다가온다는 알림음이 울리자 이들은 포옹하거나 악수하는 등 저마다의 방식으로 작별 인사를 급하게 나눴다. 한 남성은 열차에 오른 후 차창에 입김을 불어 애인에게 하트를 그려 보내기도 했다.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동대구역 승강장에서 할머니가 열차에 탑승한 손녀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24.02.12. lmy@newsis.com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동대구역 승강장에서 할머니가 열차에 탑승한 손녀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24.02.12. lmy@newsis.com

열차가 떠나자 가족 등은 짧은 연휴 탓에 일찍 헤어져야 하는 현실을 아쉬워했다.

김헌주(67·여)씨는 "손녀가 오랜만에 대구 왔다고 이것저것 많이 먹여 보내려고 했는데 성에 안 찬다"며 "오징어 동그랑땡을 참 잘 먹었는데 이번 추석에 오면 또 맛있는 거 많이 먹여서 보내겠다"고 말했다.

장거리 연애 중인 장예지(25·여)씨는 "고향이 대구인 남자 친구와 이틀간 꿈같은 시간을 보냈다"며 "매번 올려보내는 길은 마음이 편치 않다. 연휴가 짧은 게 참 아쉽다"고 토로했다.

같은 날 오후 대구시 동대구고속버스터미널에서도 가족과 헤어지는 시민의 아쉬움이 가득했다.

한 노부부는 버스에 오르는 딸에게 "건강하고, 도착하면 전화해"라고 말하며 두 팔을 뻗어 흔들었다.

취준생 박지현(25·여)씨는 "주말이 설이어서 더 순삭(순간 삭제)된 것 같다"며 "부모님과 즐겁게 지낼 수 있어 좋았고 다음에 올라올 때는 꼭 취업에 성공해 좋은 소식 안고 가겠다"고 말했다.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동대구역 승강장에서 할아버지가 열차에 탑승한 손녀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24.02.12. lmy@newsis.com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동대구역 승강장에서 할아버지가 열차에 탑승한 손녀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24.02.12. lmy@newsis.com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20만대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2만대다.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정체가 절정에 이르다 0시께 돼서야 풀릴 전망이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 시간은 대구~서울 4시간18분, 대구~강릉 3시간36분, 대구~광주 2시간18분, 대구~부산 2시간10분, 대구~대전 2시간13분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jikk@newsis.com, k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