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463명, 국내 436명
7일만에 400명대

주말 검사량 감소 영향…사망자 1명 늘어

어제 500명대로 감소했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주말 진단 검사량 감소의 영향으로 400명대로 떨어졌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0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463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12만7772명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436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27명이다. 일주일간 국내 발생 확진자는 514명→650명→562명→509명→672명→522명→436명이다.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약 541.3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 136명, 경기 135명, 부산 19명, 대구 3명, 인천 12명, 광주 9명, 대전 4명, 울산 24명, 세종 7명, 강원과 충북 각각 4명, 충남과 경남, 제주 14명, 전북과 전남 각각 9명, 경북 19명 등이다.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수도권 41명(서울 17명·경기 20명·인천 4명), 비수도권 9명(울산 5명·충남 4명) 등 50명이 확진됐다. 지난해 12월14일 이후 지금까지 1만2934명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발견됐다. 해외 유입 확진자 27명 중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13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14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은 7명, 외국인은 20명이다. 추정 유입 국가는 중국 1명, 인도 7명(5명), 필리핀 5명(4명), 카자흐스탄 2명(2명), 인도네시아 2명(1명), 러시아 2명(2명), 우즈베키스탄 2명(2명), 태국 1명, 레바논 1명(1명), 캄보디아 1명(1명), 우크라이나 1명(1명), 마케도니아 1명(1명), 미국 1명 등으로 괄호 안은 외국인 수다.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1875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47%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41명 늘어 8053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161명이다. 치료를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421명 증가해 누적 11만7844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92.23%다. 전날 검사량은 코로나19 의심 신고 검사자 1만6288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1만5137명,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3758건 등이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주요지수

KOSPI 3221.06   23.86  
KOSDAQ 985.78   7.48  
국고채(3년) 1.127   0.010  
CD(91일) 0.720   0.010  
달러-원 1116.10   5.20  
정보제공 코스콤
2021.05.10 10:37현재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5/10 10시 기준

3,674,729

오늘 3

오늘(%) 7.9%

확진 127,772

완치 117,844

사망 1,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