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文대통령, 오늘 귀국길…5박 6일 동남아 순방 마무리

등록 2019.09.06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비엔티안(라오스)=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동남아시아 3개국 순방 마지막 방문국인 라오스 와타이 국제공항에 도착해 환영객들을 향해 손 흔들고 있다. 2019.09.05.  pak7130@newsis.com

【비엔티안(라오스)=뉴시스】홍지은 기자 = 라오스 국빈 방문을 끝으로 동남아 3개국 순방 일정을 모두 마친 문 대통령은 6일 귀국길에 오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라오스 와타이 국제공항을 통해 전용기 편으로 성남 서울공항을 향해 출발한다. 약 4시간50분의 여정 끝에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지난 5일 한국 대통령으로 라오스를 처음 국빈 방문한 문 대통령은 분냥 보라칫 라오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신(新) 남방정책과 라오스의 발전 정책의 시너지를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한·라오스는 향후 3년간 5억 달러 규모를 지원키로 한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기본 약정을 비롯해 농업·정보통신(ICT)·스타트업 분야의 협력 방안을 담은 3건의 기관 간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와의 면담도 이어졌다. 수력발전을 포함한 양국 실질 협력 확대 방안과 라오스 국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지원 방안 등에 대해서도 머리를 맞댔다.

문 대통령은 이후 수도 비엔티안 인근 메콩강변을 찾아 분냥 대통령과 한·메콩 협력 의지를 담아 기념 식수를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과 메콩을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한·메콩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히며 ▲경험 공유 번영 ▲지속가능 번영 ▲동아시아 평화와 상생번영 등을 골자로 한 세 가지 양국 공동번영 방안을 제안했다.

분냥 대통령이 주최하는 국빈 만찬에 참석하는 것을 끝으로 문 대통령은 모든 순방 일정을 마무리했다.


red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