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정숙 여사 "불교계, 한반도 평화 여정에 힘 모아주기를"

등록 2020.01.16 17:00: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김정숙 여사, 불교 지도자 신년 하례 법회 참석
"네가 행복해야 나도 행복…자비심 절실한 시대"
"상대방을 위한 마음 있으면 상생의 길 멀지 않아"
원행 스님 "일부 종교인들 정치참여 많은 우려 낳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원행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과 16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2020 한국불교지도자 신년 하례법회에 참석해 헌등하고 있다. 2020.01.16.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김정숙 여사는 16일 불교계를 향해 "6·25 전쟁이 일어난 지 70년이 되는 올해 특히, 한반도 평화 정착과 인류의 화합을 향한 여정에 원력(願力)을 모아주기를 기원한다"고 당부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신년 하례 법회에 참석해 "불교계는 지난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발표한 '평화와 번영을 위한 선언문'과 온나라 사찰에서 울린 33번의 종소리와 만세 삼창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그간 불교계는 역사의 굽이굽이에서 호국불교 정신으로 나라를 지켜왔다"고 덧붙였다.

김 여사는 "지구별의 안녕을 돌보는 일이 시급한 것은 우리는 모두 한생명으로 연결된 지구공동체이기 때문"이라며 "불교의 '인드라망(因陀羅網·부처가 곳곳에 머물고 있음을 상징하는 말)'은 오늘의 우리에게 공존과 상생의 가르침을 준다"고 언급했다.

이어 "세상은, 한없이 넓은 '인드라' 라는 그물로 연결돼 있고 우리는 모두 그물코마다 촘촘히 달린 구슬처럼 서로가 서로를 비추며 살아간다"며 "'네가 행복해야 나도 행복하다'는 자비심이 절실한 시대"라고 덧붙였다.

김 여사는 또 "전라도의 한 사찰에는 고승의 부도를 모신 들머리에 '배알문'이라는 낮은 문이 있다"며 "고개를 숙여 지날 수 있는 문은 스스로 낮아지라는 '하심(下心)'을 깨우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2020 한국불교지도자 신년 하례법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1.16. dahora83@newsis.com


그러면서 "지금 마주하는 상대방 안에 깃든 신을 경배하는 그 마음이 있으면 차별 없이 포용하는 세상, 누구나 존엄하게 상생하는 세상으로 가는 길은 멀지 않을 것"이라며 "그 길이 '새로운 100년, 함께 잘 사는 나라’로 가는 길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원행 스님은 법회에서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높은 열망이 최근 북미 대화가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있다"며 "세계평화를 위한 화합과 상생의 기도가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선거가 공명정대하기 치러지기를 기대한다. 선거는 자칫하면 사회적 갈등과 긴장이 고조될 가능성이 높으며 특히 일부 종교인들의 정치참여는 많은 우려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교분리라는 헌법정신에 따라 종교인의 본분을 지키고 사회통합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며 "공정선거와 선거중립을 등을 통해 사회통합과 민주주의를 신장하기 위한 사회시민의 활동에 역할이 있다면 불교계도 적극 참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