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빈지노, '일리네어 레코즈 결별설' 인정…"도전하고 싶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2 21:34: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스스튜디오에서 열린 2016 FW 유니클로 유(UNIQLO U) 컬렉션 런칭 이벤트 기념 포토월 행사에서 가수 빈지노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6.09.29.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호길 인턴 기자 = 래퍼 빈지노가 9년간 몸담은 소속사인 힙합 레이블 '일리네어 레코즈'를 떠난다.

빈지노는 2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날 불거진 일리네어 레코즈와의 결별설을 언급했다.

그는 "마무리 얘기가 오고 간 건 맞다"고 밝혔다. 다만 "기획사와 아티스트 관계라기보다는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자유로운 관계다. 그래서 그(결별) 방식도 다르게 하고 싶었다"며 "우리가 아직 마무리 짓지 않은 이야기가 일찍 알려져서 슬프다"고 토로했다.

일리네어 레코즈와 결별하기로 한 계기에 대해서는 '새로운 도전'을 이유로 들었다. 그는 "조금 새로워지고 싶다. 편안한 자리에서 벗어나는 시도와 결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그냥 더 발전하고 싶은 마음밖에 없다"고 말했다.

빈지노는 일리네어 레코즈에 대한 애정은 여전하고, 새로운 앨범을 발표할 계획도 있다면서 올해는 피처링 없이 자신에게 집중할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일리네어 레코즈는 래퍼 도끼와 더 콰이엇이 결성한 힙합 레이블로 빈지노는 2011년부터 이곳에서 활동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vad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