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울산

울산, 61번째 확진자 발생...서울·부산 방문 30대 남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2 18:24:38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울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감염 확진자가 발생했다.

12일 울산시에 따르면 북구에 거주하는 31세 남성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61번 환자로 분류됐다.

이 확진자는 지난달 30일부터 31일까지 서울을 방문한 뒤 8월 4~8일 부산에 머물렀다.

해외 방문 이력은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61번 확진자는 11일 울산시티병원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발열, 근육통, 가래 등 증상을 보이고 있다. 울산대학교병원에 입원했다.

확진자는 배우자와 장인, 장모, 조카 등 총 4명과 함께 거주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시는 확진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