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박은빈, 김민재 흔든 한마디 "서운해요"…'브람스' 최고 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10:38: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1일 방송된 SBS TV 월화극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사진 = SBS) 2020.09.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과 김민재가 엇갈린 마음으로 안방극장에 안타까움을 더했다.

2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SBS TV 월화극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수도권 기준 6.5%, 최고 7.0%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준영(김민재 분)에 대한 커져가는 마음 때문에 힘들어하는 채송아(박은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채송아는 박준영으로부터 직접 그의 이야기를 듣게 됐다. 이정경(박지현 분)을 좋아했던 마음을 비우고 또 비우려 애썼다는 이야기였다.

아직 시간이 좀 더 필요한 박준영은 채송아에게 자신을 기다려 줄 수 있는지 물었다. 채송아의 마음을 소중히 여겼기에 쉽게 대답을 할 수 없었던 것이었다.

그렇게 박준영을 믿고 기다리기로 다짐했지만, 채송아는 점점 불안감이 커져갔다. 박준영과 이정경이 알고 지낸 오랜 시간에 자신이 끼어들 틈이 없어 보였기 때문.

채송아는 이정경이 선물한 손수건을 습관처럼 들고 다니는 박준영이 신경 쓰였고, 홀로 애태우며 기다림을 이어갔다.

채송아에겐 사랑도 바이올린도 기다림의 연속이었다. 대학원 입시곡 준비도 교수의 무관심 속에 진도가 안나갔고, 박준영에 대한 마음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러던 중 채송아는 박준영에게 서운한 마음을 느끼게 됐다. 캠퍼스 내 두 사람이 사귄다는 소문이 퍼졌고, 박준영이 이를 강하게 부정하는 모습을 본 것이다.

채송아는 박준영의 사소한 말과 행동에 감정이 흔들리는 자신이 싫었다. 이에 이정경의 마스터 클래스에도 참여 의사를 밝히며, 단단하게 부딪혔다. 

채송아는 불편하지 않겠냐는 박준영에게 "준영씨에 대한 감정도 중요하지만, 나한테는 내가 좋아하고 잘하고 싶은 다른 것들이 있다. 지금 나한테는 대학원 입시가 중요하다. 그래서 하나라도 더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내 감정에 휘둘려서 놓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망설임 끝에 박준영에게 "서운해요"라고 말하며, 앞서 박준영이 소문을 부정해서 서운했던 감정을 솔직하게 꺼냈다.

그러나 이 순간 두 사람 사이에 이정경이 등장했고, 이정경은 박준영에게 독주회 반주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채송아는 자리를 피했고, 그런 채송아를 보던 박준영은 이정경에게 "싫어. 안 해. 네 반주"라고 거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