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부산

부산시, 생활SOC 복합화 사업 16건 선정…국비 392억 확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09:21:52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국무조정실의 ‘2021년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생활SOC) 복합화 사업’에 11개 구·군이 신청한 사업 16건이 모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2020.09.22. (사진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국무조정실의 ‘2021년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생활SOC) 복합화 사업’에 11개 구·군이 신청한 사업 16건이 모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아울러 국비 총 392억원을 확보해 올해 첫 사업으로 추진 중인 15건을 포함해 부산시의 생활SOC 복합화 사업에 총 31건에 795억 원의 국비를 확보함으로써 특·광역시 중 서울시 다음으로 큰 성과를 올렸다.

  정부는 국민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균형발전과 일자리 창출 등 1석 3조의 효과가 있는 생활SOC 확충을 위해 2019년부터 관계부처 합동으로 ‘생활SOC 3개년계획(2020~2022년)’을 추진하고 있다.

 그 중 중점시책인 ‘생활SOC 복합화사업’은 2개 이상의 시설을 하나의 부지에 단일 또는 연계 시설물로 조성하는 사업으로, 선정되면 국고보조율 10% 인상 지원 혜택을 받게 된다.

  이번에 선정된 부산시 11개 구·군 16건의 사업은 ▲생활문화센터(11곳) ▲공공(작은)도서관(10곳) ▲국민체육센터(2곳) ▲다함께돌봄센터(6곳) ▲국·공립어린이집(2곳) ▲공동육아나눔터(2곳) ▲주거지주차장(2곳) ▲가족센터(1곳) 등 총 36개 시설이며, 내년부터 설계용역 등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2021년 생활SOC 복합화 사업은 전국 규모가 지난해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상황에서 부산시의 경우 지난해와 같은 규모의 사업을 꾸준히 발굴·선정돼는 쾌거를 이뤘다. 이는 2019년부터 생활SOC 시설 확충을 위해 시 자체 전담반을 구성·운영하고, 시비 매칭 등 행정·재정 분야의 지원을 통해 구·군별 지역 특성 및 주민 요구에 부응하는 사업발굴을 적극 독려한 성과로 분석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체감도와 만족도가 높은 생활SOC 시설의 지속적인 확충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 균형발전이 기대된다”라며 “앞으로 사업의 다각화 등 질적인 성장과 내실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