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윤지오 사망설?…"편히 쉴수 있도록" vs "해킹당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4 08:06:26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이윤청 수습기자 = '장자연 증언자' 윤지오씨가 2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캐나다 토론토로 출국 중 취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9.04.24.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고(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후원금 사기 의혹 등을 받는 배우 윤지오가 사망설에 휩싸였다.

24일 오전 윤지오의 SNS에는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용도 사용없는 계좌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고 적혀있다.

이 글은 각종 커뮤니티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퍼져 나갔고, 누리꾼들은 윤 씨의 신병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하지만 이후 자신이 '윤지오 지인'이라고 밝힌 일부 누리꾼들이 "계정 해킹 당했고, 무사하다" 등의 글을 올리면서 해당 글의 진위 여부가 논란이 됐다. 

현재 윤지오의 SNS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한편 윤지오는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경호 비용, 공익제보자 도움 등의 명목으로 후원금을 모은 뒤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혐의로 고발됐다.

지난해 4월 캐나다로 출국한 이후 귀국하지 않은 윤지오는 SNS에 생일파티 영상을 올리는 등 꾸준히 근황을 공개해 왔다.

경찰은 지난해 윤지오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고, 이를 토대로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아울러 외교부에도 여권 무효화 조치를 요청해 절차가 완료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