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안성서 정신질환 친모가 다섯 살 배기 딸 흉기로 찔러…경찰 수사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8 11:14:17  |  수정 2021-01-18 12:58:1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경찰 이미지. (사진=뉴시스DB)
[안성=뉴시스]안형철 기자 = 다섯 살 배기 딸을 흉기로 찌른 친모 A(37)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자신의 딸 B(5)양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인미수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오후 7시 20분께 안성시 자택에서 자신의 딸 B양을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이후 남편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자신 역시 자해를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와 B양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찰은 A씨가 평소 정신질환을 앓아 약을 복용해왔다는 가족들의 진술 등으로 미뤄 심리적 요인으로 인한 우발적 범행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건강상태를 지켜보고 추후 구속영장 신청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ah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