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심상정 "면목없고 송구…장혜영 의원에게 굳건한 연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5 23:17:28
페이스북에 첫 입장 밝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주거급여 수혜 대상자 확대를 위한 주거급여법 일부 개정법률안 발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포스트 심상정'으로 꼽히던 김종철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 알려진 25일, 심상정 의원이 "면목없고 송구스럽다"는 첫 입장을 밝혔다.

심 의원은 이날 오후 10시께 페이스북에서 "가슴 깊은 곳에서 통증이 몰려온다. 당 대표를 지냈던 사람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며 이같이 썼다.

그는 "스스로의 존엄을 회복하기 위해, 다른 피해자들과의 연대를 위해 고통 속에서도 용기를 내준 장혜영 의원에게 깊은 위로와 굳건한 연대의 뜻을 보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앙당기위원회가 원칙에 따른 엄중한 판단을 내리고 장 의원이 온전히 회복돼 당당한 의정활동을 펼칠 때까지 철저히 살필 것"이라며 "당의 대표가 가해자란 사실은 당의 모든 것을 바닥에서부터 재점검해야 할 일"이라고 다짐했다.

심 의원은 "저부터도 놓치고 있던 것이 없었는지 더 깊이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 가치와 원칙을 부여잡고 함께 몸부림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월 15일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고 피해자는 당 소속 국회의원인 장혜영 의원"이라고 밝혔다. 대표적 진보정당으로 젠더 이슈를 선점하던 정의당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으로 당이 존립 위기에 맞닥뜨렸다는 우려가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