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강원

눈폭탄 쏟아진 강원 도로 종일 몸살…사고 속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1 21:54:23  |  수정 2021-03-01 22:31:33
강원소방 119구급대 60건 출동 47명 환자 이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강원도 전역에 폭설이 내리며 교통정체가 일어나고 있는 1일 고속도로CCTV(폐쇄회로 텔레비전)에서 바라본 동해고속도로 노학1교 근덕방향에 차량이 줄지어 아동하고 있다. (사진=고속도로CCTV 캡쳐) 2021.03.01. photo@newsis.com
[속초=뉴시스] 김경목 기자 = 1일 강원도 영동과 산간지역에 많은 눈이 쏟아지면서 고속도로와 국도 등에서 교통대란이 일어났다.

강원도 등에 따르면 오후 8시 기준 49.1㎝의 눈이 내린 미시령에서는 월동장구를 장착하지 않고 귀경길에 오른 차량들이 고갯길을 오르지 못하고 미끄러지면서 하루종일 극심한 교통정체 현상이 빚어졌다.

미시령동서관통도로에서는 차들이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5시간째 뒤엉키면서 도로당국의 제설작업도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했다.

오후 들어 중앙분리대가 개방돼 서울양양고속도로 쪽으로 우회하는 방법이 시도됐지만 수백대의 차량들이 한꺼번에 고속도로로 몰리면서 동해고속도로 속초요금소 진입로에도 하루종일 지·정체 현상이 이어졌다.

도로당국은 월동장구를 장착한 차량에 한해서만 미시령 고갯길 진입을 허용하고 속초에서 서울로 향하는 국도 56호선의 차량진입을 통제했다.

국도 44호선 한계령 논화교차로에서 한계교차로(38.2㎞)와 46호선 진부령 광산초등학교에서 용대삼거리(25.3㎞) 구간은 부분통제 되고 있다.

미시령옛길과 평창 군도 15호선은 전면통제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강원 산간지역과 동해안에 폭설이 쏟아진 1일 강원 속초 미시령 도로에는 차량들이 폭설에 갇혀 주차장을 방불케 하고 있다. (사진=강원도민일보 제공) 2021.03.01. photo@newsis.com
고성에서 삼척까지 이어지는 국도 7호선과 서울양양고속도로는 정상적으로 차량의 통행이 가능하다.

교통통제는 눈이 그칠 것으로 예상되는 내일 오후 3시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폭설로 도로에 고립되고 추돌하는 등 사고도 종일 계속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동해고속도로 속초방면 갓길에는 버려둔 차에 눈이 쌓여 고립된 광경이 목격되고 있다.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19분께 홍천군 서석면 수하리 서울양양고속도로에서 작업을 하던 50대 남성 A
씨를 차량이 들이받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강원도 전역에 폭설이 내리며 교통정체가 일어나고 있는 1일 고속도로CCTV(폐쇄회로 텔레비전)에서 바라본 동해고속도로 속초IC 인근 속초방향에 차량이 이동하는 옆으로 한 차량이 눈이 쌓인 도로가에 세워져 있다. (사진=고속도로CCTV 캡쳐) 2021.03.01. photo@newsis.com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강원소방본부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60건의 교통사고를 접수받았다.

119구급대원들은 47명의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