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목욕장·어린이집 선제검사에서 확진자 40명 발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8 16:30:00
20일부터 민·관 합동 점검반 현장 점검 실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지난 2월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2.14.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정부가 지역 사회 내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실시한 목욕장업·어린이집 등 선제 검사에서 40명의 확진자를 찾았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열고 감염 취약대상 방역 관리 강화 결과를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 3월22일부터 4월14일까지 목욕장업 종사자 3만900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확진자 20명이 발견됐다.

정부는 확진자 발생 지역을 대상으로 목욕장업 방역수칙에 따라 격주로 전수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 20일부터 민·관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목욕장업, 숙박업, 이·미용시설 등에 대해 특별 현장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어린이집은 4월1일부터 15일까지 보육교직원 등 종사자 대상으로 선제 검사를 실시한 결과 18만4000명의 검사자 중 2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어린이집은 4월부터 현장 점검 등을 통해 강화된 방역 관리를 유지 중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학교·이용시설의 휴관 등으로 장애인 가족의 돌봄 부담이 증가하고 장애인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방역 대책을 강화해 추진 중이다.

국립재활원에 장애인 전담병원 10병상을 마련하고 의료 인력과 돌봄 인력을 함께 지원하고 있다.

장애인 거주시설에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확진자와 밀접접촉자에 대한 공간 분리와 신속 이동을 추진할 수 있도록 선제 검사도 기존 중증 장애인 시설에서 전체 거주시설로 확대했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돌봄 부담 완화를 위해 발달장애인의 주간활동 1인 서비스를 시행하고, 활동 지원 가족 급여를 한시 허용하는 한편, 사회서비스원을 통해 긴급 돌봄 대상 인력도 지원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