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달이 뜨는 강' 김소현♥나인우, 월화극 1위 유종의 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1 08:40:1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달이 뜨는 강' 마지막회. (사진 = 빅토리 콘텐츠 제공) 2021.04.21.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평강과 온달의 이야기를 담은 퓨전 사극 '달이 뜨는 강'이 유종의 미를 거뒀다.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은 지난 20일 20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21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달이 뜨는 강' 최종회는 전국 기준 8.3%(2부)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동시간대 1위 기록이다. '달이 뜨는 강'은 첫 방송부터 마지막회까지 꾸준히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평강(김소현)과 온달(나인우)이 역사에 기록된 비극을 넘어 해피엔딩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둘은 아단성 전투에서 활약하며 고구려의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하지만 온달은 승리를 만끽하기도 전에 잠복해 있던 신라 병사들의 화살을 맞고 쓰러졌다. 아단성 전투에서 화살을 맞고 전사했다는 역사 속 온달의 기록이 드라마에서 펼쳐진 것.

평강은 전쟁이 끝난 뒤 훌륭한 성군이 된 영양왕(권화운)을 떠나 온달과 함께 살던 초막으로 갔다. 그곳에는 기억을 잃고 살아가는 온달이 있었다. 온달은 앞서 스승 월광(조태관)에게서 배운 비기를 토대로 몸을 잠시 가사상태로 만들어 죽음의 위기에서 되살아났던 것이다.

평강은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는 온달에게 입을 맞추며 자신의 감정을 전했다. 이에 기억을 찾은 온달이 평강에게 다시 뜨겁게 키스하며 두 사람이 다시 부부로서 명운을 함께하며 살아갈 것을 암시했다. 역사에 남은 기록을 해치지 않으면서, 여운을 남기는 엔딩을 선보인 셈이다.

극중 평강을 연기한 김소현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첫 사극 액션에 도전한 것은 물론, 평강과 그의 어머니 연왕후까지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또 휘몰아치는 전개 속 평강의 심경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달이 뜨는 강' 스토리의 중심을 탄탄하게 잡아줬다. 비주얼, 눈빛, 발성 등 모든 것이 완벽했던 김소현 표 평강은 '역시 김소현'이라는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그런가 하면 나인우는 7회부터 온달 역으로 합류했음에도 불구하고, 놀라운 집중력으로 200%의 싱크로율을 만들어냈다. 바보에서 장군으로 성장하는 온달의 서사를 자연스럽게 그려낸 그의 활약은 안방극장에 '나인우'라는 이름 세 글자를 알리기에 충분했다. 특히 후반부 전쟁 후유증으로 괴로워하는 온달의 감정을 깊이 있게 그려낸 그의 연기력은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은 바보와 결혼한 공주라는 역사 기록의 큰 틀을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평강에게 살수로 살아온 과거와 온달에게 고구려 대장군의 아들이라는 설정을 부여해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그중에서도 울보 공주 평강을 고구려의 걸크러시로 재탄생시킨 지점이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받았다. 이와 함께 설화 속 작은 디테일들도 놓치지 않고 드라마에 담아내며 설화와 드라마를 비교하며 보는 재미도 더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