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천안삼거리명품화 조성 원안추진 '여·야 시의원' 대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4 14:41:09
시의회 예산절감 이유로 추경예산 8억 삭감
국민의힘 "보복성 예산삭감 중단하라"
민주당 "정쟁도구, 국민의힘 처사 개탄"
associate_pic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국민의힘 소속 충남 천안시의회 의원들이 4일 오전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최근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이종담 의원이 제241회 임시회 시정질문 도중 '천안삼거리공원 조성사업 원안추진'을 주장하며 삭발을 진행한 것과 관련해 사과와 재발방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5.04.  007news@newsis.com
[천안=뉴시스] 이종익 기자 = 충남 천안시의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이 천안삼거리 공원 조성사업 원안추진을 둘러싼 추경예산 처리를 두고 날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4일 천안시와 천안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 복지문화위원회는 3일 열린 '2021년도 추경예산안 조정'에서 천안시가 제출한 4개 안건 요구액 26억 원 중 8억 원을 예산절감을 사유로 삭감했다.

예산이 삭감된 안건에는 국민의힘 소속 박상돈 시장의 공약사항인 K-아트 지역박람회 출연금(2억 9000만 원)과 연구개발비(1억1000만 원)를 비롯해 천안흥타령춤축제 운영(12억 원) 등이 포함됐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천안시의원들은 4일 민주당 소속의 이종담 의원이 최근 속개된 제241회 임시회 시정 질문 도중 '천안삼거리 공원 조성사업 원안추진'을 주장하며 삭발을 진행한 것과 관련해 사과와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associate_pic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남 천안시의회 의원들이 4일 오전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정당한 심의 과정을 거쳐 결정된 천안시 추경예산 결과마저 정당 간 정쟁의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며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의 기자회견 내용을 반박하고 있다. 2021.05.04. 007news@newsis.com
정도희 부의장 등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민주당 이종담 의원의 (삭발)행위는 천안시의회 30년 역사상 그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본회의장 내에서의 일탈 행동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삼거리공원 명품화 사업 원안추진을 볼모로 추경 예산안에 대한 보복성 삭감을 한다면 이는 천안시민들이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민주당 의원들은 보복성 예산삭감을 중단하라"고 표명했다.

민주당 소속 천안시의원들도 바로 기자회견을 열고 "정당한 심의 과정을 거쳐 결정된 천안시 추경예산 결과마저 정당 간 정쟁의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고 국민의힘 의원들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이들은 "추경예산 심의와 관련해 장시간 상임위별로 의원들 간 논의를 통해 이뤄진 결과임에도 불구하고 다수당의 횡포라고 일축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기본 이념조차 모르는 것"이라며 "시의원은 시민을 대표하는 시민의 대변자이기에, 시민이 원하는 바를 향해 목소리를 내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고 비판했다.
associate_pic
이어 "삼거리공원 명품화 사업 원안 추진과 관련해 수많은 시민의 집회로 목소리를 높이고 호소문으로 호소했지만, 천안시장은 귀를 막고 있기에 이종담 의원이 삭발로 시민의 절박함을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 소속 천안시의회 이종담 의원은 지난달 30일 속개된 제241회 임시회에서 국민의힘 소속의 박상돈 천안시장을 대상으로 시정 질문 중 "천안삼거리 공원 명품화 사업의 축소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민주주의의 한 축인 의회와의 협의도, 공론화 과정도, 시민과의 소통도 없었다"며 본회의장에서 삭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007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