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울산

울산시 공무원 부동산 투기 의혹 조사 결과 '혐의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1 05:53:18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박수지 기자 = 송철호 울산시장과 구군 단체장이 1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시 주요 개발사업과 관련한 공직자 투기 여부  집중조사를 발표하고 있다. 2021.03.15.(사진=울산시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는 신도시 예정지역에 대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를 계기로 진행된 울산지역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조사에서 모두 혐의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시와 구·군, 울산도시공사가 추진한 7개 주요 개발사업에 대해 정보공개 5년 전부터 공개일까지 공직자와 가족이 취득한 부동산에 대해 조사해 이같이 결과를 확인했다.

앞서 3월 15일 울산시장과 구청장 군수는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공직자들이 공직 내부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하는 것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며 본격 부동산 투기 의혹 조사를 시작했다.

시는 감사관을 단장으로 3개 반 37명의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한국부동산원의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을 통해 5928건의 거래내역을 확보하고, 해당 개발부서의 직원 1149명과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 총 4928명에 대해 대조작업을 벌였다.

그 결과 3명이 개발사업 구역 내외에서 4필지 3387㎡를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1필지는 공무원 임용 전, 2필지는 개발부서 근무 전, 1필지는 퇴직 3년 후에 취득한 것으로 각각 나타나 미공개 개발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취득한 사실이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

또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 결과, 15명이 최근 10년 이내에 개발계획 인허가된 사업지 중에 부동산을 취득한 사실을 신고했다. 조사 결과 개발부서 근무자는 한 명도 없었다.

개발 사업에 해당하는 구역의 부동산을 취득한 9명 중 2명은 취득 당시 무직이었고, 4명은 사업공개 후 취득, 1명은 사업신청 전 취득, 2명은 관외 지역 부동산을 취득한 것으로서 나왔다.

부동산 투기의혹 제보 2건도 혐의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구의원이 직위를 이용해 투기했다는 건은 해당 부지의 도로 개설 관련 도시계획 결정된 지 12년 후에 부동산을 취득했고, 해당 부지의 공원조성 사업은 구의원 당선 전부터 추진된 사업으로 투기에 해당되지 않았다.

북구 호계동 농소민간 임대주택 건설사업 관련해 공무원들이 투기목적으로 3필지의 토지를 취득하였다는 제보 건은 해당 필지의 거래 토지주 8명이 모두 공무원이 아님에 따라 공무원 투기 의혹은 해당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 관계자는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우려를 불식시키고 향후 위법사례 발생 예방과 시정의 신뢰도 향상을 위해 공직자 ‘부동산 투기의혹 신고센터’를 상시 운영하겠다"며 시민의 적극적인 제보를 요청하는 한편 "향후 발생되는 투기의혹에 대해서 적극적인 조사와 함께 수사기관과의 공조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1만 5000호를 건립하기로 한 선바위 공공택지 지구 지정 발표와 관련해 울산시, 울주군, 울산도시공사 전체 임직원과 해당구역 토지 소유자(1883필지 2048명) 명단을 대조하고, 취득시기와 취득 경위, 근무이력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