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강원

강릉서 또 외국인 11명 코로나19 확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0 19:50:01
강릉시 "지역 내 n차 감염 규모 확산 우려된다"
방역수칙 위반 시 무관용 원칙
이용구 법무부 차관 검사 당부
associate_pic
ⓒ강릉시청  *재판매 및 DB 금지
[강릉=뉴시스] 김경목 기자 = 강릉발 외국인 코로나19 집단감염 상황이 심상치 않게 전개되고 있다.

강릉시는 외국인 11명이 1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감염자 1명은 자가격리 중 근육통이 나타났고 나머지 9명은 무증상 상태에서 지난 9일 검체를 채취받아 검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10일 오후에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1명은 전날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다. 이 외국인은 300번 확진자와 밀접 접촉해 감염이 된 것으로 추정된다.

연령별로는 40대와 30대가 각 4명이고 50대와 20대가 각각 2명과 1명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1일 1명을 시작으로 3일 6명, 4일 43명으로 절정에 이르렀고 5일 7명, 7일 16명, 8일 3명, 10일 11명 등 87명까지 늘었다.

강릉시민 확진자 수와 함께 보면 10일 오후 5시30분 기준 확진자 수는 375명으로 늘었다.

associate_pic
ⓒ강릉시청  *재판매 및 DB 금지
강릉시는 감염 확산이 현실화되면서 지역사회 n차 감염 우려가 높아지자 지난 4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강화된 2단계로 상향했다.

강릉시는 "지역 내 n차 감염 규모 확산이 우려되고 시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져 유감"이라며 "방역수칙 위반 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행정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한근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은 외국인 근로자 추적검사 및 지역 n차 감염 진정세 추이를 보고 신속히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은 지난 8일 강릉을 찾아 김병철 이민조사과장, 정성경 춘천출입국·외국인사무소장, 인력사무소 대표 등과 간담회를 갖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 차관은 "검사 시 작성된 자료는 전혀 활용하지 않으니 걱정하지 말고 검사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