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성주 사드기지, 공사장비 반입…차량 20여대 진입(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4 09:31:05  |  수정 2021-05-14 10:06:29
associate_pic
[성주=뉴시스]이무열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공사 장비 반입을 예고한 14일 오전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 모여든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들을 경찰이 해산시키고 있다. 2021.05.14. lmy@newsis.com

[성주=뉴시스] 박홍식 기자 = 국방부와 미군이 14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공사장비 반입을 마쳤다.

국방부 등은 이날 공사 장비와 자재 등을 실은 트럭 등 20여 대를 기지에 들여보냈다.

경찰은 이날 경찰 병력 1500여 명을 투입해 주민과의 마찰에 대비했다.

경찰은 사드기지 입구에서 사다리형 구조물에 몸을 넣고 경찰 해산시도에 저항하던 사드배치반대 대구경북대책위원회 회원 및 주민 70여명 가량을 도로 밖으로 끌어냈다.
associate_pic
[성주=뉴시스]이무열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공사 장비 반입을 예고한 14일 오전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회관 앞으로 공사 장비와 자재를 실은 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2021.05.14. lmy@newsis.com

경찰이 해산을 시작하자 반대단체 회원 및 주민들은 구조물을 부여잡고 버텼으며 “사람이 다친다”, “공사장비 반입 철회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저항했다.

주민 해산 이후 정리작업을 끝내자 공사장비를 실은 차량 20여 대가 기지로 진입했다.

associate_pic
[성주=뉴시스]이무열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공사 장비 반입을 예고한 14일 오전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회관 앞으로 공사 장비와 자재를 실은 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2021.05.14. lmy@newsis.com
주변에서 반대단체 회원들과 주민들이 고성을 지르며 항의했으나 차량들은 장비를 반입했다.

사드 철회를 주장하는 주민들은 "코로나19 재확산 위기를 앞둔 상황에서 국방부와 경찰이 미군기지 공사를 위해 대규모 경찰력을 투입한 것은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반발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성주기지의 한미 장병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시설개선 공사용 자재 등 지상수송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